> 문화 > 공연·전시
여음, 오늘 청주예술의전당서 '초지일관'
신홍균 기자  |  topgunhk@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28  18:44:5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지역의 창작국악 연주단체인 음악그룹 '여음'이 29일 청주 예술의전당 소공연장에서 공연 '초지일관'(初志一貫)을 연다.

여음은 이번 공연에서 전통음악이 걸어가며 만나게 되는 수많은 음악적 색깔들의 조화로움을 다양한 시각으로 풀어낸다.

이 날 들려줄 곡들은 'Rhapsody'(장단구성 정지영·편곡 김혜진), 산조 협주곡 '꿈의 날개'(연출 정지영), 소리를 위한 '정선아라리'(편곡 김혜진), 장구를 위한 협주곡 '원선'(작품 정지영), '비상'(연출 정지영·작곡 김혜진), 'The beggar's song'(편곡 김혜진) 등이다.

Maksim Mrvica의 'Croatian Rhapsody'가 원곡인 'Rhapsody'는 주로 가객을 위해 쓰이는 소리북의 정형을 깨고 반주가 아닌 메인악기로 세워 거기에 가야금, 대금, 신디사이저 등 다양한 선율악기의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여음 만의 색깔로 재구성했다.

'꿈의 날개'는 김죽파류 가야금 산조의 바탕에 신디와 전통무용을 가미한 작품이다.

'정선아라리'는 강원도 무형문화재 1호인 정선아리랑을 현지에서 부르는 별칭인 '아라리'·'아라리타령'에서 이름을 따왔다.

아라리에는 긴 아라리, 자진 아라리, 엮음아라리가 있는데 그 중 비교적 경쾌하게 부르는 자진아라리 선율에 현대적인 속도감과 세련된 반주를 가미했다.

설장구 5중주 '원선'은 국악장단인 12박의 경쾌하고 화려한 가락에 태평소의 컬래버가 돋보이게 짜여진 곡이다.

'비상'은 대금·피리·해금·가야금 등 국악기와 첼로·신디 등 서양악기, 무용과 구음이 어우러지는 젊은 감각의 곡이다.

'The beggar's song'은 각설이 타령으로 알려져 있는 장타령이 기본이며 꽹과리, 장구, 징, 모듬북과 드럼, 신디사이저가 함께 연주된다.

스윙리듬이 초장에 가미돼 흥을 돋우고 중반부턴 사물악기와 드럼이 화려하고 경쾌한 리듬을 주고받는다.

입장료는 없으며 오후 7시 30분 공연이다.

신홍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