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연말 충청 출신 여권 2명에 '쏠린 눈'이해찬 대표, 취임 100일 맞아 여당 수장으로서 역할 확대 김동연 부총리, 퇴임 후 행보 "일이 바빠 아무런 계획 없다"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02  18:29:3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2018년을 마무리하는 시점에서 두 명의 충청 출신 여권인사가 정치권의 최대 관심 대상이다.

충남 청양 출신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충북 음성이 고향인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이다. 

2일로 취임 100일을 맞은 이 대표와 후임자가 내정된 김 부총리의 입장은 많이 다르지만 이 대표는 집권여당의 수장으로서 역할 확대가, 김 부총리는 퇴임 후 행보에 여야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 대표가 지난 8월 25일 당권을 잡은 이후 공언한 대로 '강한 리더십'을 구현하며 국정 운영의 한 축으로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는 게 당 안팎의 대체적인 평가다.

이 대표는 민감한 정책에 대해 매번 한발 앞서 방향을 제시하는 길라잡이 역할을 자처했다.
이는 당·정·청 관계에서 당의 정책 주도권 확보로 이어졌다.

이 대표의 종합부동산세 강화, 공급 확대 주문이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고스란히 반영된 것이 대표적이다. 최근 카드업계의 반발에도 자영업자를 위한 카드수수료율 인하 정책이 나올 수 있었던 것도 이 대표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결과라는 후문이다.

이 대표가 '호통' 이미지 불식에 힘쓴 점도 두드러진다.
그러나 이 대표는 '20년 집권론' 같은 발언으로 야당을 계속 자극하고, 언론과 소통도 제한적이며 선택적이고 편향되게 한다는 지적을 받는다.

이런 맥락에서 최근 하락 경향이 두드러진 당의 지지율은 이 대표의 최대 고민이자 숙제로 꼽힌다.
문재인 대통령과 당의 지지율(리얼미터 기준)이 최근 각각 40%대, 30%대 후반대로, 집권 후 최저치로 떨어져 여권 전체에 비상이 걸린 상태다.

특히 정권 교체에 큰 역할을 한 20대·영남·자영업자, 이른바 '이영자'의 이탈이 심상치 않다.
또 선거제 개혁 접근법은 난제 중 난제다. 
이 대표는 중소야당이 사활을 건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취했다가 비난의 화살을 받기도 했다. 

선거제 개혁 국면에서 이 대표의 대응에 따라 '기득권 정당' 틀에 갇히거나 야당과 협치 점수가 달라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외신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아르헨티나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참석을 수행한 김 부총리는 1일(현지시간) 현지 브리핑에서 이임을 앞두고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을 수행할 수 있게 돼 감사하다는 소회를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9일 김 부총리의 후임으로 홍남기 후보자를 지명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는 4일 홍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연다.

김 부총리는 "후임자 청문회 일정도 결정되고 해서 재임이 얼마 남지 않았지만 공직자로서 나가는 날까지 G20 정상회의와 내년도 예산안 통과를 마무리해야 한다"며 "두 가지를 마무리할 수 있게 돼 공직자로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번 출장 중 대통령을 10차례 뵈면서 따로 보고도 드리고 정상회의장에 배석해 이런저런 대화를 나눌 기회가 있었다"며 "대통령을 보좌하고 필요한 업무를 보고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고 소개했다.

보수 성향의 야권에서 영입 의지를 밝히는 등 퇴임 후 거취에 관심이 쏠리는 것을 두고 김 부총리는 "일이 바쁘다 보니 퇴임 후 계획을 생각할 경황이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예산안 통과에 진력하겠다는 생각 외에는 아무 생각이 들지 않는다"며 "마지막 날까지 제가 맡은 역할을 잘 마무리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