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음성
음성 '반기문 평화기념관' 개관반 전 총장 "세계시민으로 성장하는 교육의 장이 되길"
김록현 기자  |  ysk151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06  19:34:1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6일 열린 '반기문 평화기념관' 개관식에서 참석자들이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음성=충청일보 김록현기자]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의 생가가 있는 충북 음성에 건립된 '반기문 평화기념관'이 6일 개관했다.

2016년 12월 착공한 지 2년 만이다.

이날 개관식엔 반 전 총장과 이시종 충북지사, 한승수 전 총리, 쿠웨이트, 오스트리아 등 각국 주한 대사, 주민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음성군이 국비 등 125억원을 들여 음성군 원남면 상당리 행치마을 반 전 총장 생가 인근 7800㎡의 터에 건립한 이 기념관은 연면적 2800㎡ 규모다. 

기념관은 반 전 총장이 세계 각국에서 받은 기념품을 전시하는 세계 문화관, 유엔 관련 자료 전시실 및 영상관, 모의 유엔총회 체험실을 갖췄다. 123석 규모의 강의실, 소규모 공연을 할 수 있는 야외 공연장, 소회의실, 수장고도 마련됐다. 

군은 이 기념관에 반 전 총장이 기증한 희귀 물품 128점을 전시한다.

반 전 총장은 유엔사무총장 재직 당시 세계 각국에서 선물 받은 소장품 2800여점을 지난 해 음성군에 기증했다. 

군은 전시 물품을 제외한 나머지 기증품은 수장고에 보관하기로 했다. 

군은 내년 1월부터 이 기념관에서 유엔을 이해하고 청소년들이 꿈을 키울 수 있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반기문 평화기념관 인근에는 반기문 기념관과 공원인 반기문 평화랜드도 있다. 군은 평화기념관 관람객이 늘어날 것에 대비해 2400㎡ 규모로 조성된 주차장을 내년 상반기까지 6000㎡로 늘릴 계획이다. 

반 전 총장은 "평화기념관이 우리 청소년들을 세계시민으로 성장하는 교육의 장이 되길 바란다"며 "미래 세대들이 평화를 학습, 한반도와 세계 평화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록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