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핫이슈
'국가부도의 날', 1997년 외환 위기부터 IMF 협상까지 '핵심 정리영상 눈길'
<온라인충청일보>  |  rachel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07  11:22:2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온라인충청일보> 

영화 '국가부도의 날'이 우석훈 경제학자의 해설이 담긴 1997년 핵심 정리 영상을 공개했다.

'국가부도의 날'은 국가부도까지 남은 시간 일주일, 위기를 막으려는 사람과 위기에 베팅하는 사람, 그리고 회사와 가족을 지키려는 평범한 사람까지, 1997년 IMF 위기 속 서로 다른 선택을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번에 공개된 영상 속에는 우석훈 경제학자가 영화 속 1997년 외환 위기의 시작과 여파, IMF 협상 체결과 그 이후 한국 사회의 변화까지 1997년 그 날에 대한 일련의 과정을 설명해 눈길을 끈다. 

먼저 ‘OECD 가입, 경제 선진국 반열’ 등 온통 호황만을 알리는 지표 속에서 대한민국에 들이닥친 외환 위기에 대해 우석훈 경제학자는 “20년이 지났는데 사실 원인을 아무도 모른다. 많은 요소들이 겹쳐서 벌어진 거다”라고 전했다. 또한 “돈을 빌려준 은행들도 받을 돈이 날라가 자본 비율이 정상적이지 않은 상태가 됐다.

 은행이 망하고 나니 연쇄적으로 부도가 났고 그런 과정에서 어음을 돌렸다”며 금융에서 기업, 개인까지 이어지는 외환 위기의 여파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IMF는 국제 통화를 안정적으로 하기 위한 국가들 사이의 긴급 은행 같은 것이다”라고 IMF의 역할을 소개하며, “한 동네에 부자랑 가난한 사람 같이 사는 게 원래 한국 모델이었다. 

IMF 경제 위기로 격차 사회가 생겼고 그때 깨진 완전 고용 체계가 지금까지도 회복되고 있지 않다”며 IMF 협상 이후 한국 사회의 변화에 대해 전했다. 특히 오늘날에도 유의미한 1997년의 이야기에 대해 우석훈 경제학자는 “안정적인 국민 경제가 무엇인지, 어떻게 하면 청년들이 조금 더 행복하게 살 수 있는가를 되짚기 위해서는 1997년의 상황들에 대해 계속 생각해 보는 것이 의미가 있다. 

공동체 의식, 우리가 같이 만들 미래를 고민해봤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밝혔다. 이렇듯 우석훈 경제학자의 해설이 담긴 1997년 핵심 정리 영상을 공개한 '국가부도의 날'은 반드시 알아야 할 1997년의 그 날에 대한 이야기와 2018년 현재에도 유효한 메시지를 전달하며 전 세대 관객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1997년 국가부도의 위기를 다룬 신선한 소재, 흡입력 있는 스토리와 신뢰감 높은 배우들의 열연으로 뜨거운 공감과 메시지를 전하는 '국가부도의 날'은 현재 절찬 상영 중이다.

 

<온라인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