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 일반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또 실패푸틴 앞장선 소치에 2차투표서 역전패
충청일보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07.05  23:22:5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평창이 '철의 장막' 크렘린을 넘지 못하고 또 한번 눈물을 삼켰다.

평창은 5일(한국시간) 오전 과테말라에서 열린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제119차 총회 2014년 동계올림픽 개최지 결정 2차투표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강력한 지원을 등에 업은 소치에 47-51로 또 역전패를 당하고 말았다.

1차투표 결과 평창은 36표를 얻어 34표에 그친 소치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잘츠부르크는 25표로 꼴찌였다.

그러나 1차에서 탈락한 잘츠부르크의 지지표가 2차에서 소치로 몰림에 따라 평창은 4년 전 체코 프라하에서와 마찬가지로 뼈아픈 역전패를 당해 2회 연속 동계올림픽 유치에 실패해 8년에 걸친 지난했던 노력이 수포로 돌아가고 말았다.

이번만큼은 상당한 기대를 걸었다가 어이없이 패한 김진선 강원지사는 발표장인레알 인터콘티넨탈 호텔을 빠져 나오면서 눈시울을 적신 채 "지금으로서는 아무 말도 못하겠다. 죄송하고 면목이 없다"고 어렵게 입을 뗐다.

반면 흑해 연안의 여름휴양지인 소치는 경기장 시설이 전무한 상태에서 지나친 환경파괴로 인해 비난이 쏟아지고 있지만 첫 도전에서 동계올림픽 개최권을 획득해 상당한 논란이 일 전망이다.

평창은 2010년 대회 유치에 실패한 직후 곧바로 조직을 재정비해 완벽하게 올림픽 유치를 준비했었다.

지난 2005년 3월 일찌감치 유치위원회를 발족시켜 전 ioc위원들을 대상으로 저인망 유치작전을 펼쳤고 북한 조선올림픽위원회 마저도 지지를 약속하며 대외적인 명분에서도 가장 앞섰다.

<사진설명:5일 강원도 평창이 2014 동계올림픽 개최에 실패했다는 소식이 알려진 5일 오전 강원도청 앞마당에서 한 춘천시민이 눈물을 훔치고 있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