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국회 방문한 노영민 비서실장"고향 온 듯…여야 안 가리고 만나 얘기할 것"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10  18:13:2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취임 후 처음으로 10일 국회를 찾아 문희상 국회의장 등 국회 의장단을 예방했다.

지난 8일 취임한 노 실장은 이날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과 복기왕 정무비서관과 함께 국회의장실을 찾았다.

문 의장은 이날 "팀워크가 환상적"이라며 "기대가 많아서 서운하지 않게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노 실장이 청와대 비서실의 3대 원칙으로 '성과·소통·규율'을 제시한 것을 거론하고 "제일 중요한 것은 성과"라며 "레일은 잘 깔았는데 열차가 안 달리면 무능하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소통과 관련해선 "경청은 히어링(hearing)인데, 히어링은 우리 말로 들어준다는 것"이라며 "상대방 말이 옳다면 받아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기강이라고 얘기해주고 싶은데, (노 실장은) 규율과 절제라고 말했다"며 "(집권한 뒤) 3∼4년에 느슨해질 때 잘못하면 큰일이 나는데 작은 사고가 큰 사고로 커진다"고 강조했다.

노 실장은 이에 "제가 많이 부족한데, 의장께서 정계 원로이시고 (노무현정부에서) 비서실장도 하셔서 너무 잘 아시기 때문에 많은 관심을 보여달라"고 화답했다.

문 의장은 또 "비서실장, 비서진이 나대는 것도 문제이지만, 대통령께 '아니요'라고 말할 수 있어야 한다고 얘기하는데 실제로는 묻혀버린다"며 "보고 싶은 것만 보면 안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레이더를 대통령께 여는 것보다 국회의 야당, 국회의장 쪽을 향해 귀를 열면 잘 들린다"면서 "초심을 잃지 말라"고 했다.

말을 이어받은 노 실장이 "사실 청와대에 가는 것보다 여기 오는 게 고향 오는 것 같다"며 웃자 주변에서도 웃음이 터져 나왔다.

노 실장은 이어 주승용 국회 부의장(바른미래당)을 방문해 환담했고 이주영 국회 부의장(자유한국당)은 이 부의장 일정으로 만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 실장은 국회 방문을 끝내고 기자들과 만나 "기회가 될 때마다 여당, 야당 가릴 것 없이 많은 분을 만나 얘기를 나눌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