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방송·연예
'왕이 된 남자' 이규한, 노름꾼 주호걸 완벽 변신 '강렬한 존재감'
<온라인충청일보>  |  rachel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22  16:12:1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tvN 왕이 된 남자 방송화면캡처>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 이규한이 극의 활력을 불어넣으며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극 중 이규한이 맡은 ‘주호걸’은 열 사람이 붙어도 풀지 못하는 계산을 단 한번에 해내는 조선 팔도에서 셈이 가장 빠른 천재. 관노라는 신분 때문에 품계 없이 산원의 자리에 머물러야 했던 안타까운 과거를 지닌 인물로 현재는 모든 꿈을 버리고 야인으로 살고 있는 캐릭터다.

지난 5회 방송에서 이규한은 주막 뒷방에 앉아 패 돌리기에 정신 없는 노름꾼 모습을 한 ‘주호걸’로 완벽 변신,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첫 등장했다.

노름판을 꿰뚫어 보며 모든 이의 패를 간파하는 비범한 모습의 ‘주호걸’, 그러나 여기에 앙심을 품은 노름꾼들에게 붙잡혀 위험에 처하게 된다. 그 순간 갑자기 나타난 이규(김상경 분)가 ‘호걸’의 목숨을 구해주게 되는데, 이 과정에서 두 사람 사이의 오랜 인연이 암시되어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극 후반 날아온 칼을 맞고 쓰러진 ‘주호걸’의 모습은 긴장감을 선사하며 이어질 이야기에 기대감을 더했다.

데뷔 이 후 첫 사극연기에 도전한 이규한은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능청스럽고 영리한 ‘주호걸’ 캐릭터를 본인만의 색깔로 완벽하게 만들어가고 있다.

특히 ‘주호걸’은 이 후 극의 중심에서 하선(여진구 분)-이규(김상경 분)가 선정(善政)을 펼치는데 있어 ‘키플레이어’로 활약 할 예정으로 더욱 귀추가 주목된다.

이규한은 현재 tvN ‘왕이 된 남자’와 더불어 최근 tvN 불금시리즈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 17’에 합류, 지난 시즌에 이어 성인웹툰작가 ‘이규한’ 역을 맡아 촬영에 한창이다. 뿐 만 아니라 최근 방송 된 tvN 단막극 ‘각색은 이미 시작됐다’에서는 이선빈과 함께 현실감 있는 진한 멜로 연기를 선보여 시청자들에게 호평을 받기도 했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는 임금이 자신의 목숨을 노리는 자들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쌍둥이보다 더 닮은 광대를 궁에 들여놓으며 펼쳐지는 이야기로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온라인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