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한화 이용규·최진행, "2년 연속 가을야구 진출 일조하겠다"이용규, "내 가치 증명 위해 캠프부터 최선 다 할 것"
최진행, "팀이 기대하는 것 이상의 결과 내겠다" 각오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31  16:26:3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정규 기자] 지난달 30일 FA 계약을 완료한 한화이글스 이용규, 최진행 선수가 "올 시즌 팀의 2년 연속 가을야구 진출을 위해 헌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덕수고 출신의 동갑내기인 두 선수는 지난 31일 스프링캠프 출국 준비를 위해 구단을 찾아 이 같은 각오를 내비쳤다.

이용규는 2004년 LG트윈스를 시작으로 KIA타이거즈를 거쳐 2014시즌 FA로 한화에 입단했다.

KBO리그 통산 1572경기에 출장, 5733타수 1730안타 타율 0.302에 통산 출루율 0.385, 도루 346개에 이르는 대표 테이블세터다.

한화에서의 5시즌에서도 532경기에서 타율 0.315, 출루율 0.401, 도루 101개 등의 활약을 펼쳤다.

2017시즌 FA 자격을 얻었음에도 자신의 본 모습을 찾고 당당히 권리를 찾겠다는 각오로 신청을 미루고 2018시즌 134경기에 나서며 절치부심했다.

이용규는 "계약을 마치고 캠프에 합류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프로 선수로서 내 가치를 증명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해 캠프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시 팀에 합류한 만큼 우리 팀의 가을야구를 위해 한 발 더 뛰는 선수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최진행은 2004년 이후 한화이글스에서만 뛰어온 '원 클럽맨'이다.

975경기에 나서 타율 0.267, 홈런 138개를 기록했고, 지난해에는 통산 500타점을 달성하기도 했다.
2016시즌 불의의 어깨부상으로 긴 시간 재활에 힘썼지만 2017시즌 중반 다시 1군에 모습을 드러내며 89경기에서 타율 0.306, 13홈런, 50타점의 활약을 보였다.

최진행은 "하루 늦었지만 훈련 시작일에 맞춰 캠프에 합류할 수 있어 다행"이라며 "개인훈련 기간 몸을 잘 만들었다. 팀이 나에게 기대하는 것 이상의 결과로 팀과 함께 좋은 성적을 내는 시즌을 만들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 팀이 2년 연속 가을야구에 진출하는 데 힘을 보탤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이들 선수는 1일 일본 오키나와로 출국, 곧바로 스프링캠프에 합류한다.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