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경찰관 얼굴에 침 뱉고 주먹 휘두른 30대 집유 2년
박재남 기자  |  progress7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10  17:46:0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박재남기자] 술에 만취해 편의점에서 난동을 부리다 체포돼 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될 때까지 경찰관들에게 수차례 주먹을 휘두른 30대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2단독 류연중 부장판사는 9일 상해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38)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 3일 오후 10시쯤 만취 상태에서 청주시 흥덕구의 한 편의점에 들어가 직원에게 시비를 거는 등 난동을 부린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게 현행범으로 체포돼 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될 때까지 경찰관들 얼굴에 침을 뱉고, 주먹을 휘두른 혐의도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한 경찰관은 전치 3주간의 상해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재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