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전대 2주 연기 안하면 후보 등록 거부"한국당 정우택·안상수 등 6인
공동입장문 통해 보이콧 표명
당 선관위 "연기 불가" 재확인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10  17:51:1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자유한국당 당권 출마자 8명중 6명이 미북 정상회담일정과 겹친 2·27 전당대회를 2주 이상 연기하자고 요구한 반면 당 선거관리위원회는 연기가 불가하다는 점을 재확인해 당내 충돌이 예상된다.

한국당 당권 출마를 선언한 정우택(청주 상당)·안상수·심재철·주호영 의원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홍준표 전 대표 등 6명은 10일 2·27 전당대회 일정을 2주 이상 연기할 것을 요구하고, 이 요구가 수용되지 않으면 후보 등록을 하지 않기로 했다.

홍 전 대표를 제외한 후보 5명은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긴급 회동을 한 뒤 언론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회동에 불참한 홍 전 대표는 전화 통화로 의견을 같이한다고 밝혀 공동 입장문에 함께 이름을 올렸다.

정 의원 등은 공동 입장문에서 "당 지도부 선출을 위한 2·27 전대는 2주 이상 연기돼야 한다"며 "그렇지 않을 경우 12일에 후보 등록을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국당 당대표 후보 등록은 12일 당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로 계획돼 있다.

6명의 후보는 이날 이후 전대 레이스 관련 일정을 당 비상대책위원회 결정이 있을 때까지 전면 취소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한국당 당대표·최고위원 선거를 위한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2차 북미정상회담 첫날인 이달 27일로 예정된 전당대회 날짜의 연기가 불가하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당 선관위는 보도자료를 내고 "제1야당의 당 대표를 선출하는 선거 일정이 흥행을 이유로 연기된다는 것은 책임 있는 공당으로서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당 선관위는 전대 1∼2주 연기, 3주 이상 연기 등 2개 안을 실무적으로 검토한 상세 자료를 공개하며, 대관 시설, 중앙선관위 경선사무 위탁, 4·3 재보궐선거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연기 불가' 결론을 얻었다는 점을 언급했다.

당 선관위는 오는 14일부터 27일까지 14일간의 선거 기간 중 모바일 투표일인 23일 이전까지 총 4차례의 합동연설회를 하고, 총 6차례의 TV·유튜브 등 토론회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컷오프 전 합동연설회와 토론회를 각각 2회씩 개최하는 등 여러 후보의 요청을 수용하겠다는 입장이다.

당 선관위는 "북미회담 첫날인 27일 이전에 이미 대부분의 경선 일정을 진행한 뒤 전대 당일은 8000여명의 대의원 투표와 당선인 발표절차가 이뤄지므로, 우려하는 만큼 미북정상회담에 큰 영향을 받지 않을 것으로 여겨진다"고 말했다.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