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농장주 흉기로 찌른 태국인 근로자 영장
김록현 기자  |  ysk151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11  18:14:4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음성=충청일보 김록현기자] 충북 음성경찰서는 임금 문제로 갈등을 겪던 농장주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살인미수)로 태국 국적 A씨(35)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9일 오후 3시 5분쯤 음성군 원남면 농장에서 농장주 B씨를 흉기로 수차례 찌른 혐의를 받는다. 팔 등을 다친 B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B씨의 가족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범행 현장에서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검거 당시 A씨는 술에 취한 상태였다.

경찰 조사에서 "월급을 150만원에서 170만원으로 올려달라고 요구했지만, B씨가 이를 들어주지 않아 다퉜다"고 진술했다. 

김록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