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홍준표 사퇴… 한국당 '반쪽 전대' 되나당 선관위 "연기 불가" 재확인
주자들 이틀째 일정 전면 취소
압박 지속하며 비대위 주시
황교안·김진태 오늘 후보 등록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11  18:23:5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자유한국당 지도부와 당권주자들은 전당대회 후보 등록일을 하루 앞둔 11일 북미정상회담과 겹친 2·27 전당대회의 일정 변경 문제를 놓고 벼랑 끝 대치를 이어갔다.

홍준표 전 대표는 이날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해 '반쪽 전대'가 현실로 닥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다.

당 비상대책위원회와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전대 일정 연기는 불가하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거듭 확인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비대위회의에서 "북핵 문제가 하나도 해결된 게 없는 상황에 우리가 기민하게 대처할 막중한 책임이 있으므로 회담 결과가 나오기 전에 전열을 가다듬어야 한다"며 "전당대회는 미북정상회담 결과가 나오기 전인 27일에 예정대로 치르는 게 옳다"고 말했다.

박관용 선관위원장도 이날 선관위 회의 후 당권주자들의 전대 연기 요구와 관련, "결정을 두 번 하는 경우가 있나. 보이콧하는 건 그 사람들 사정이지 우리와 관계없다"며 강경한 입장을 고수했다.

앞서 그는 "일정 변경 시 선관위원장직을 사퇴하겠다"고 초강수를 뒀다.

전날 긴급 회동을 갖고 2주 이상 전대 일정을 연기하지 않을 경우 12일 후보등록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당권주자들은 이틀째 일정을 전면취소하고 비대위에 대한 압박을 계속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 심재철·안상수·정우택·주호영 의원 등 5명은 이날 언론 인터뷰와 지역 방문 등 공개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단일 대오'를 유지하며 비대위 차원의 논의를 예의주시했다.

충남 태안출신 안상수 의원(인천 중·동·강화·옹진)은 MBC라디오에서 "당 선관위가 비민주적이다. 왜 후보들 6명이 하는 얘기를 깊이 고민해서 결정하지 않고, 한 번 자기들끼리 결정하면 바로 밀어붙이고 우리들한테 강요하는 그런 방식으로 하나"라며 불만을 드러냈다.

하지만 그는 이날 충청권 국회출입기자단과 간담회에서 경선 보이콧 철회 가능성은 일축했다.

안 의원은 "6명이 합의해서 내린 결정이다. 저 개인적으로 철회하지는 않을 것이다. 내일 후보자 등록을 하지 않으면 당에서 뭔가 결정을 내리지 않겠느냐"고 했다.

정우택 의원(청주 상당)은 "이렇게 하면 황교안, 김진태 두 사람끼리 전대를 치러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오 전 시장 측도 "후보 등록일까지 6명이 같은 입장을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황 전 총리와 김진태 의원 두 후보는 예정대로 12일 후보등록을 하기로 하고, 이날 각각 부산과 제주를 찾아 당원들과 만나는 등 정상적으로 일정을 소화했다.

이 같은 '강 대 강' 대치는 다음날 후보등록 마감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커 보인다.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