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현대미술관, 獨 iF 어워드 전시디자인 부문서 수상 영예
신홍균 기자  |  topgunhk@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18  17:09:1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국립현대미술관이 지난해 7월26일부터 12월16일까지 진행한 전시 '박이소 : 기록과 기억'으로 세계 3대 디자인상인 'iF 디자인 어워드 2019'의 인테리어 아키텍처(전시디자인) 부문에서 수상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1953년 제정됐으며 독일 하노버 소재 'iF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이 주관하는 'iF 디자인 어워드'는 전 세계를 대상으로 매년 최고의 디자인 결과물을 선정한다.

'iF 디자인 어워드 2019'에는 7개 부문에서 50개 국 6400여 점이 출품됐으며 각 국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단 67명이 수상작을 선정했다.

현대미술관 과천에서 열렸던 '박이소 : 기록과 기억'은 2014년 박이소의 유족이 대량 기증한 아카이브와 대표작을 중심으로 기획된 대규모 회고전이며 전시장은 크게 세 부분으로 구성됐다.

시상식은 다음달 15일 독일 뮌헨에서 열린다.

신홍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