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육
'명문고 설립' 충북도-도교육청 대립 '팽팽'도, 각 학교에 명문대 진학률
요구 '뭇매'… 하루만에 중단
양 기관 TF 구성해 논의했지만
기존 입장 확인한 채 성과 없어
갈등 접고 절충 방안 모색해야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25  18:43:4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정규기자] 충북도와 충북교육청의 명문고를 둘러싼 갈등이 갈수록 더 커지는 양상이다.

충북도는 명문고 설립을, 충북교육청은 기존 학교의 미래지향적 구축을 주장하고 있다.

이런 와중에 최근 충북도가 각 학교에 명문대 진학률을 파악하려다 충돌을 빚었다.

충북도는 도내 일반고에 전화를 걸어 'SKY대'로 불리는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 등 특정대 진학 현황을 요구했다.

이 같은 요구에 일부 학교가 자료 공개 거부와 함께 반발하면서 조사는 지난 21일 하루만 진행되고 중단됐다.

김병우 충북교육감은 자신의 SNS에 관련 글을 올려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김 교육감은 "지역사회 일각에서 도내 총인구수 대비 서울대 합격자수를 거론하고 있는 모양이다"라며 "총학생수 대비도 아니고 총인구수 대비라니"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서울대 입학자수로 교육성과를 재어 보겠다는 것 자체가 국가인권위가 해마다 각별히 삼가도록 권고할 만큼 폐해가 우려되는 비교육적 호기심"이라고 지적했다.

김 교육감은 "그런 방식이라면 충북경제 상황을 재는 다양한 지표들은 다 무슨소용인가"라며 "세무서에 총구인구수 대비 고소득 납세자만 물어보면 그만"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통계에도 '악마의 통계'가 있다"며 "이런 '통계의 왜곡'이 특히 나도는 곳이 '미성숙된 정치판'이다"라고 충북도를 겨냥했다.

또 "'특정 시도의 SKY+KAIST 입학자수=?'이 통계를 궁금해 하는 이가 있다면 그는 필시 30~40년 전의 시각으로 우리 교육을 재보겠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충북지부도 이날 성명을 내고 "절차적, 내용적 정당성도 없는 정보를 요구하는 것은 권한남용이며 교육권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행위"라며 충북도를 규탄했다.

또 "소속 직원을 동원해 진학 정보를 수집하고 그 기관의 수장은 자사고 설립에 대한 욕망으로 연일 언사를 쏟아내고 있는 상황은 주객이 전도된 처사이며 본분을 망각한 것"라고 강조했다.

지금까지 알려진 바에 따르면 충북교육청아 원하는 학교 명문고 유형은 교원대부속고, 오송고, 청원고 등 비교적 선발학교를 한 곳에 묶는 형태의 '캠퍼스형 미래고'로 전해지고 있다.

충북도는 기업의 적극적인 후원을 통한 새로운 명문고를 설립해 지역뿐 아니라 전국에서 인재가 몰리는 형태의 명문고를 탄생시키자는 의도를 보이고 있다.

양 기관은 TF팀을 구성해 최근 한자리에 앉아 향후 방향을 모색했지만, 기존의 입장만 확인한 채 회의를 끝냈다.

이번 일로 다시금 양 기관이 날선 대립을 하게 되면서 앞으로 명문고가 어떤 식으로 지역에 모습을 드러낼 지 현재로서는 가늠조차 어렵게 됐다.

지역 교육계의 한 관계자는 "충북도와 충북교육청이 서로 다른 의견을 고집만한다면 논의조차 쉽지 않을 수 있다"며 "절충안을 찾아 나서는 노력이 양 기관 모두에게 필요해 보인다"고 의견을 내놓았다.
 

[관련기사]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