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 일반
충주 여자축구 동계전지훈련지로 각광수안보·탄금서 전국 17개팀 담금질
편리한 교통망·편의시설 확충 장점
이현 기자  |  sonarma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27  17:30:5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주=충청일보 이현기자] 풍부한 스포츠 인프라를 보유한 충북 충주시가 조정ㆍ복싱에 이어 축구 전지훈련지로 각광받고 있다.

27일 시에 따르면 이날까지 전국 각지의 여자 엘리트 축구팀 17개 팀이 수안보축구장과 탄금축구장 등지에서 동계전지훈련을 마무리했다.

이번 훈련 참여 팀은 초등학교 4, 중학교 2, 고등학교 8, 대학교 3 등 각급 학교별로 다양한 면면을 보였다.

시는 겨울 스포츠 마케팅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여자축구 전지훈련 유치에 힘써 왔다.

충주는 수안보 온천수를 이용할 수 있는 숙박시설과 전국 어디에서나 쉽게 접근할 수 있는 편리한 교통망, 운동장 시설 확충 등이 뒷받침돼 전지훈련지로서 매력적인 장소다.

또 시와 충주시축구협회는 훈련팀에게 심판과 차량 지원, 음료 공급 등 다양한 편의를 제공해 선수들이 훈련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지원했다.

특히 전지훈련장에는 선수단 학부모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동반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민경창 체육진흥과장은 “전지훈련을 통해 실력을 한 단계 높이고 수안보 온천욕으로 지친 몸과 마음을 새로 가다듬고 재충전하는 시간이었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선수들이 충실히 훈련에만 매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