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교원대부고를 미래학교로"김병우 충북교육감, SNS서
'신개념 명문고'육성 제안
"자사고 설립 정부도 원치 않아"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04  19:09:5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정규기자] 명문고 설립을 둘러싸고 충북도와 충북도교육청이 추진 방향에 대해 의견 대립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이 한국교원대부설고등학교(이하 교원대부고)를 언급해 눈길을 끈다.

김병우 교육감은 지난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신개념 명문고=국립미래학교"라며 "교원대부고를 오송으로 이전해 국립미래학교로 육성시켜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 교육감은 "국립 교원양성대 부설학교는 국가 교육아젠더의 실험학교"라면서 "충북에는 교원대가 있어 국립대 부설학교가 타시도의 두배고, 그 여건이 '혹'이 아닌 '복'이 돼게 해야 햔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김 교육감은 "△국가교육회의 미래교육전략에 교원대부고의 국립미래학교 육성을 반영시켜 KEDI(한국교육개발원)가 개발하는 미래교육모델을 교원대부고가 실험시키고 △충북도교육청은 서전고, 공립형 대안고 등을 시범학교로 지정, 연계시키며 △충북도는 대기업 등을 포함한 민관협조체제를 구축해 지원하고 △대기업은 미래교육 육성기금을 출연해 지원하면 된다"고 정부와 교육청, 충북도와 기업의 역할까지 구체적으로 내놓았다.

이 같은 제안을 하면서 모두에는 △기존 모델은 안된다 △시대 흐름에 역행해도 안된다면서 충북도의 명문고 설립 요구에 반대의사를 다시금 확인시켰다.

또 "백년지대계인 새 교육의 모델 창출과 실험은 국가의 몫"이라며 자사고 설립 등이 정부에서도 원치않는 일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충북도와 충북도교육청은 지난해 12월 '초·중·고·특수학교 무상급식 경비'와 '미래인재 육성'에 관해 합의하면서 명문고 육성을 명문화시켰다. 이에 따라 각 기관별로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하고 최근 1차 회의를 가졌다. 하지만 충북도는 기업과 연계한 명문고 설립을, 충북교육청은 기존 학교의 미래형 학교 육성을 고집하면서 평행선만 달리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 김 교육감이 (공식은 아니지만) 새로운 제안을 하면서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어떤 반응을 보일 지 주목된다. 

[관련기사]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