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광호의 사설 돋보기 33화 - 與 대표의 사과와 '노무현 추모석'
등록일 : 2016-09-07 15:38:28
사설을 통해 현안과 핫이슈를 살펴보는 ‘사설 돋보기’, 이번에는 몇년 째 제자리를 찾지 못하는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 표지석에 관한 겁니다.

집권 여당인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가 국회 교섭단체 연설에서 호남에 참회와 사과라는 표현까지 써가며 구애를 했습니다. 김대중 대통령 때 국정에 협조 안 한 것, 국민이 뽑은 노무현 전 대통령을 탄핵한 걸 예로 들었습니다. 세상 참 많이 변했습니다. 여당 대표가 야권의 본거지인 호남 지역을 향해 지난날 잘못을 꺼내 들며 잘해보자고 읍소를 하니 '정치는 생물'이라는 말이 맞긴 맞는가 봅니다.

이 대표의 발언은 그가 대표가 될 때 공약으로 내걸었던 '대통령선거에서 호남권 지지 20% 확보'를 위한 전략으로도 보지만 어떻든 거의 적대적 관계였던 호남을 향해 화해의 몸짓을 취했다는 건 나름의 의미가 있습니다.

이렇게 집권당 대표가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사과 표명을 하고, 호남에 앞으로 잘해보자며 손을 내밀었다면 작은 것부터 실행돼야 합니다. 그 하나가 충북 청주의 시골구석 미술작업장 한 귀퉁이에 쓸쓸히 버티고 있는 노 전 대통령 추모 표지석의 제자리 찾기입니다.

이 표지석은 제작 때부터 숱한 우여곡절을 겪으며 갈 곳을 찾아 이리저리 헤매다 지금에 와 있습니다. 당사자의 공과(功過), 국민의 지지 정도, 정치적 해석 등을 떠나 일국의 대통령을 추모하는 표지석이 의탁할 곳을 찾아 떠돌이로 흘렀다는 게 씁쓸합니다.

이 표지석은 2009년 7월 노 전 대통령의 49재를 맞아 시민들이 호주머니를 턴 400만 원으로 만들었습니다. 그러나 설치 장소를 놓고 보수와 진보 단체, 시민, 추모위원들의 의견이 엇갈렸고 자치단체의 획일적 행정 해석으로 불협화음이 일었습니다.

그 결과 청주 상당공원, 수동성당, 농가 창고를 전전했고 한때 충북도 관계자가 '청남대에 대통령기념관이 완공되는 2013년 갖고 오겠다'고 했지만 이행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방황은 2011년 이홍원 화백이 자신의 작업 공간으로 쓰고 있는 옛 청원군 마동 창작마을로 옮겨오면서 고단한 여정을 일단락했습니다.

이젠 제대로 관리돼야 할 때입니다. 비록 정부나 자치단체가 아닌 시민단체 주도로 제작된 것이지만 시대 상황을 반영한 참여물인 만큼 그 상징적 무게가 인정받아야 합니다. 이 화백은 "그동안 여러 어려움이 있었지만 이젠 지금 있는 곳을 안식처로 삼아 누구나 찾아볼 수 있게 하겠다"고 하지만 지나온 역정을 정리하는 의미에서도 개인에게만 부담을 안길 수 없습니다. 더구나 가까운 청남대에 대통령기념관 같은 곳이 있지 않습니까.
댓글(1)
이름 :    비밀번호 :
  • ErickIsory  2017-08-04 00:26:28  
  • 삭제
  • wh0cd703085 <a href=http://buyventolin.us.org/>ventolin pills</a> <a href=http://buyelimite.us.org/>buy elimite</a>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