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광호의 사설 돋보기 35화 - 'MRO 진실' 왜 진작 안 밝혔나
등록일 : 2016-09-23 10:21:44
사설을 통해 현안과 핫이슈를 살펴보는 ‘사설 돋보기’, 이번에는 좌초 위기에 빠진 충북도 항공정비(MRO)사업에 대한 충북도의회 특별위원회에 관한 겁니다.  

논란 속에 충북도의 항공정비(MRO) 사업에 대한 충북도의회 특별위원회가 활동에 들어갔습니다. 무산 직전에 있는 이 사업의 처음과 끝, 그 진행 과정을 자세히 들여다본다는 게 도의회 구상인데 가동 첫날부터 예상치 않은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MRO 사업 조성 부지인 에어로폴리스 1지구에서 이 사업에 참여하려던 아시아나항공이 쓸 수 있는 면적이 전체의 7%밖에 안 됐다는 건데 이대로라면 아시아나항공이 선뜻 들어올 수 없는 상황입니다.

전체 예정부지 15만2066㎡ 중 가용 면적이 2만1818㎡밖에 안 돼 격납고만 해도 필요량의 절반도 짓지 못한다니 들어올 여건을 만들어주지 않고 충북도가 무작정 참여만을 기다린 것 아니냐는 따가운 지적을 들을만 합니다.

결국, 충북도가 지역을 먹여 살릴 수 있는 대형사업이라며 도정의 최우선 과제로 추진했던 게 기본 여건도 갖추지 않은 채 기업 입주만을 기다리는 안일함과 준비 부족으로 시간을 보냈다는 비난을 피할 수 없게 됐고, 도민들에게 MRO 사업의 실상을 제대로 알리지 않고 과대포장 했다는 질책을 받게 됐습니다.

이는 사업 난항을 공식적으로 밝힌 기자회견장에서 이시종 지사가 말한 "MRO 사업이 당장 황금알을 낳는 거위가 아니다. 청주국제공항이 협소한 면적, 고도제한으로 인한 이용 가능 면적의 제한성, 철도 경계로 인한 확장성 부족 등으로 국제경쟁력이 있는 대규모 MRO 산업을 유치하기에는 입지 여건에 한계가 있다고 평가된다"는 것과 맞물립니다.

왜 진작 이런 어려움, 난제, 한계, 과제 등을 있는 그대로 도민들에게 소상히 알리고, 그런데도 어떤 방향으로, 어떻게 최대한 사업 유치에 나서겠다고 설명하지 않았는지 아쉽습니다.

그랬더라면 추진 과정에서의 거듭된 '헛발질'과 뒤늦게 기업으로부터 외면당하면서 느끼는 좌절감을 덜 수 있었을 것이고, 도민 역시 장밋빛 청사진만 믿었던 허탈감을 조금이나마 벗어날 수 있었을 것입니다.

이런 상황인데도 특별위원회 활동을 놓고 여야는 여전히 엇박자 행보를 하고 있습니다. 강행하는 여당에 맞서 야당은 절차상 문제와 필요성을 따지며 날을 세우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특별위원회는 가동돼야 합니다.

지난날의 잘못만 들춰내는 게 아닌 앞으로의 효율적인 도정 추진을 위한 시스템 구축 차원에서 짚을 건 짚어야 합니다. 상임위원회에서 거를 수 있는데 특별위원회를 운영하는 건 정치 공세라는 반발이 있지만, 특별위원회를 구성할 중대 사안임에도 이를 막는 것 역시 정치 공세로 비칠 수 있습니다.

단독으로 가동하다시피 하는 여당도 파헤치는 게 능사는 아닙니다. 이번 특별위원회가 사업의 한 축이었던 정부와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아시아나항공 측을 출석시킬 수 없는 한계가 있는 만큼 이런 현실적 난제를 딛고 선 활동 결과물을 내놓아야 합니다. 그리고 그 결과물은 미래지향적이어야 합니다.
댓글(1)
이름 :    비밀번호 :
  • Suf6britalulp  2017-07-01 18:29:46  
  • 삭제
  • e z cash advance <a href=http://payday24loans7.com/>non broker payday loans</a>
    get a loan today <a href=\"http://payday24loans7.com/\"> cash loans online</a>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