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진천서 종중 시제 중 80대 인화물질 방화 … 1명 사망 11명 부상범행 후 본인은 음독해 병원행
피해자, 대부분 고령층 종중원
가해자 체포 … 생명 지장 없어
인화성 시료 국과수 감식 의뢰
박병모 기자  |  news9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7  20:40:2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진천=충청일보 박병모기자] 충북 진천의 한 야산에서 문중 시제를 올리던 중 80대 남성이 종중원에게 인화 물질을 뿌리고 불을 붙여 1명이 숨지고 가해자를 포함해 11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7일 진천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40분쯤 진천군 초평면 야산에서 A씨(80)가 시제를 진행하던 종중원에게 시너로 추정되는 인화성 물질을 뿌리고 불을 붙였다.

한 목격자는 "종중원들이 절을 하고 있는데 뒤에서 갑자기 A씨가 인화성 물질을 뿌리고 불을 붙였다"며 "그는 종중 재산 관련 문제로 평소 중종원들과 갈등을 빚었다"고 전했다.

이 불로 종중원 1명이 화상을 입고 그 자리에서 숨졌다. 충북소방본부는 화상을 입은 부상자 10명(중상 5명, 경상 5명)이 도내 화상 전문병원 등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부상자들은 대부분 60∼80대 고령으로 파악됐다.

범행 직후 음독한 A씨는 청주의 한 종합병원으로 옮겨졌다.

A씨는 현재 의식이 있으며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차량 11대를 동원해 인근 잔디밭 등으로 번진 화재를 약 10여 분 만에 진화했다.

사건 발생 당시 이 선산에선 A씨 등 20여 명이 시제를 지내고 있었다.

시제(時祭)는 음력 10월에 조상의 묘소를 직접 찾아가 지내는 제사를 말한다.

경찰은 인화성 물질 시료를 채취,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성분 분석을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병원 치료를 받는 A씨에게 형사들을 보내 체포한 상태"라며 "추후 방화나 살인 혐의 등으로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A씨가 회복되는 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박병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