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충북 곳곳서 '발전소 논쟁'기업-주민 갈등…지자체'난감'
진재석 기자  |  divinechoic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10  18:59:3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진재석기자] 충북 곳곳에서 '발전소 논쟁'이 진행되고 있다.

정부의 에너지전환 기조 아래 충북에서도 액화천연가스(LNG)·수소 연료전지 발전소 건립이 잇따라 추진되고 있지만, 주민 반대에 부딪히고 있다.

10일 충북도 등에 따르면 SK하이닉스는 청주시 흥덕구 테크노폴리스 3차 개발부지 내 5만4860㎡에 스마트에너지센터 건립을 추진 중이다.

스마트에너지센터는 설비용량 585MW 규모의 열병합발전소다.

SK하이닉스는 안정적인 전력수급 등을 위해 스마트에너지센터 건립으로 추가 에너지원을 갖추겠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지역 환경단체 등으로 구성된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충북시민대책위원회'와 인근 주민 등은 반발하고 있다.

이들은 주민 건강과 환경에 미치는 영향 등을 이유로, 발전소 건립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음성군에서도 발전소 건립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

한국동서발전은 음성읍 평곡리 일원에 1000MW급 복합발전소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발전소 예정 부지 인근 9개 마을 주민과 환경단체 등은 투쟁위를 결성해, 반대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들은 국민권익위원회에 행정심판도 제기한 상태다.

옥천군에서는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 건립을 놓고 인근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앞서 지난 4일 충북도와 옥천군, 옥천연료전지는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 조성을 위한 투자협약을 맺었다.

당시 옥천군은 발전소 건립으로 500여명의 고용창출 효과와 21억원의 특별지원금 공익사업 재투자 등의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러나 옥천군 일부 주민들이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 반대운동에 나서면서 사업 추진에 제동이 걸렸다.

해당 지자체와 사업을 추진하는 업체, 일부 전문가들은 LNG나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가 석탄 등 기존 발전소에 비해 오염물질 배출이 적어 에너지전환 정책의 현실적 대안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발전소 건립을 반대하는 측에서는 해당 시설들이 주민의 안전·건강에 영향을 미칠 수 있고, 제대로 된 의견 수렴 과정을 거치지지 않았다는 점 등을 내세우며 반발하고 있다.

기업·발전소 유치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 할 것이라 내다본 지자체들은 업체와 반대 주민 사이에서 난감한 입장이다.

한 지자체 관계자는 "기업의 투자로 인한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와 주민의 안전·건강에 대한 문제 사이에서 어느 한 쪽의 편을 들기는 어렵다"며 "일단 진행 상황을 지켜보는 것밖에 선택지가 없는 것 같다"고 토로했다.

[관련기사]

진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