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세종 > 대전
대전시 "내년 국비 3조3529억원"미래 성장동력 확충 18억원
역사성 정립 등 4억원 반영
이한영 기자  |  hy733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11  19:08:2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대전=충청일보 이한영기자] 대전시는 지난 10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된 '2020년 정부예산에 20개 사업 194억원을 추가했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내년 대전시 최종 국비 확보 금액은 3조3529억원으로 전년도 국비 확보액 보다 2918억원(9.5%↑)이 늘어난 규모다.

국회에서 증액된 194억원 20개 사업에는 총사업비가 5404억원(잠정)에 신규사업 13개와 계속사업 7개가 반영됐다.

이는 전체 국회증액 규모가 지난해에 비해 축소된 상황속에서 미래성장동력 및 일자리 창출 기반조성 사업 위주의 국비 확보 전략을 추진해 지역발전 사업을 중점적으로 반영한 결과다.

4차산업육성 및 미래성장동력 확충 사업으로 당초 정부안에서 반영하려 했던 △첨단센서 신뢰성 평가 및 제품화지원 10억원 △출연연 연구개발(R&D)플랫폼 구축 3억원 △고경력 과학기술인 활용지원 5억원 등이 추가됐다.

지난 11월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대전시 바이오메디컬 분야의 신속한 제품 개발과 산업육성을 지원하는 △규제자유특구 혁신사업육성사업비 45억원도 포함됐다.

대전의 역사성 정립과 관광 콘텐츠 및 기반 육성을 위한 사업으로 △단채 신채호 기념교육관 건립 2억2000만원 △국제 온천관광 지구 조성 2억원(공모) △반다비 실감스포츠 체육관 및 스포츠산업 지원센터 2억원 등을 신규로 확보했다.

공공기관 유치를 통한 일자리 확충사업으로 △임업기술 실용화 센터 신설(유성) 2억9000만원 △고전번역 교육원 대전분원 설립 1억원 △한국폴리텍대학(대전) 학생회관 설립 35억7000만원 등이 반영됐다.

도시기반 사회간접자본(SOC)사업의 추진 속도를 높이기 위해 △충청권광역철도 1단계 10억원 △신탄진인입철도사업 10억원을 늘려 반영했고 △동구 용운동 주차장 2억원 △신성지구대 신설 7억6000만원 등 시민생활 및 안전 개선사업을 확충했다.

이러한 성과는 사상 초유의 국회 공전과 증액재원 축소 상황 속에서 이뤄낸 것으로 예결위 심사 기간에만 국회의장·예결위원·기재부 차관·예산실장 면담 등 국회에 6차례나 방문한 허 시장의 국비 확보 노력과 여야 지역 국회의원 등의 전 방위적인 협력과 지원으로 얻어낸 결과다.

내년 정부예산에 반영된 지역개발 사업은 감액 없이 국회를 통과 했다. 국회 증액을 반영한 최종 2020년 국비사업 중 분야별 주요 사업으로 명실상부한 과학산업 선도 도시로 경쟁력을 갖춰가기 위한 사업들이 대폭 늘었다.

세계적인 바이오산업 혁신메카 조성을 위해 △보스턴형 바이오 랩센터럴 구축 2억원 △바이오메디컬 규제자유특구 혁신사업육성사업비 45억원 △정밀의료기술 초융합 상용화지원 플랫폼 구축 30억원 △생활밀착형 정보통신기술(ICT) 융복합체외 분자진단시스템 20억원 등이 투입됐다.

4차산업 육성과 창업생태계 조성 및 기술사업화 지원을 위해 △출연연 연구개발(R&D)플랫폼 구축 3억원 △실패·혁신캠퍼스 조성 40억원 △대전스타트업 파크 조성 5억원(재도전 공모) △국가혁신클러스터 정보통신기술(ICT)융복합 사업 45억원 △지역거점 콘텐츠 기업 육성 센터 49억원 △정보통신기술(ICT)분야 오픈랩 구축에 5억5000만원 등을 들인다.

소재·부품·장비분야 지역전략 산업 육성 지원을 위해 △첨단센터 신뢰성 평가 및 제품화지원 10억원 △나노소재 실용화 혁신플랫폼 구축 3억7000만원 △스마트 적층제조 공정혁신 지원기반 고도화 25억원 등이 반영됐다.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세계총회 2022년 개최를 관광활성화 및  홍보의 계기로 활용하기 위해 대전시의 역사성 정립과 문화관광 산업 기반조성 사업을 적극 추진한다.

대전 역사성 정립 및 관광콘텐츠로 활용하기 위한 △3.8 민주의거 기념관 건립 3억1500만원 △단재 신채호 기념교육관건립 2억2000만원 △효문화뿌리마을 조성 24억5000만원 △전통의례관 건립 2억원 등을 반영했고, 유성 온천을 국제 관광지구로 조성하기 위한 △국제 온천관광지구 조성 2억원(공모)을 반영했다.

원도심활성화, 사회간접자본(SOC) 등 도시기반 확충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안전 및 생활SOC 등 시민체감형 사업도 대폭 확충했다.

도시기반 핵심시설 확충의 속도감 있는 추진을 취해 △대전도시철도 2호선(트램)건설 70억원 △대덕특구 동측진입도로 개설 15억원 △회덕 인터체인지(IC) 연결도로 건설 64억2000만원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20억원 △대전차량융합기술단 인입철도 이설 30억원 △대전 역세권 재정비촉진 기반시설 설치 86억4000만원이 반영됐다.

시민 편의 및 안전시설 확충을 위해 △생활 사회간접자본(SOC)복합화(주차장, 수영장, 작은도서관, 문화센터 등) 시설 12곳 187억원 △미세먼지 저감 바람숲길조성 45억원 △도마·변동 일원 하수관로 정비 4억원 △탄방·가장 지역 도시침수 대응사업 5억원 등이 포함됐다.

개발제한 소외지역 주민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운남로(무수동~구완동) 도로건설 5억원 △장동~상서동 도로개설 9억원 △대청호 주변 금강수계관리 주민지원에는 10억4000만원이 국회에서 증액됐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내년도 대전의 혁신성장을 가속화 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반영할 수 있었던 것은 시정에 관심과 응원 보내주신 모든 대전 시민의 덕분"이라며 "특히 어려운 국회 대치 상황에서도 여야, 지역구 구분 없이 전폭적인 협력과 힘을 보태주신 지역 국회의원님들과 열심히 노력해 온 대전시 공직자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에도 대전시 발전을 이끌 핵심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국가전략에 부합하는 사업 발굴을 선제적으로 준비하고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이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