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당진
당진 왜목마을·한진포구 어촌뉴딜 300사업 선정한진포구 연안정비 사업 포함 총 212억 투입
최근석 기자  |  cks516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15  16:51:2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당진=충청일보 최근석 기자] 충남 당진시는 올해 해양수산부의 어촌뉴딜 300 공모사업에 서해 일출명소 왜목마을과 한진포구가 선정됐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어촌뉴딜 300은 어촌과 어항 현대화를 통해 해양관광을 활성화하고 재생과 혁신성장을 견인하기 위해 해수부가 지난 해부터 추진해 오고 있는 사업이다.

 당진은 지난 해 첫 공모사업에 난지섬 일원이 선정됐다.

 올해 시는 석문면에 위치한 왜목항과 용무치항, 마성항, 송악읍 한진포구 등 4개 지역을 어촌뉴딜 300사업으로 신청해 왜목항과 한진포구 2곳이 최종 선정됐다.

 공모사업 선정으로 왜목마을에는 총83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2020년부터 2022년까지 마리나 전망 쉼터와 워크길, 주차타워, 독살 갯벌장 등 관광문화 특화 시설과 요트 투어링, 부잔교, 수중조명 등 어항시설을 조성한다.

 또 한진포구에는 어촌뉴딜 300 사업비 80억원을 투입해 지역소득 증대를 위한 한마음 복지센터 설치를 비롯해 안전시설 설치와 주차장 확장, 호안정비 등이 이뤄진다.

 특히 한진포구는 올해 한진지구 연안정비사업에 선정돼 사업비 49억원을 확보, 어촌뉴딜 300 사업과 연계해 해안산책로 조성과 보도교데크 등 다양한 편의시설이 함께 확충된다.

 시 관계자는 "한진포구 연안정비 사업까지 포함할 경우 왜목과 한진포구에 투입되는 사업비는 약 212억 가량 된다"며 "시설 인프라 확충 외에도 주민역량 강화 사업을 함께 추진, 주민소득 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가 함께 이뤄질 수 있도록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해 어촌뉴딜 300사업 선정에 이어 올해 초 어촌뉴딜 300의 8대 선도 사업에도 선정된 난지섬 권역 사업은 현재 공간활용 마스터플랜 용역 중이다.

 이달 중 해수부 디자인 검토회의 후 사업계획에 대한 최종 승인을 받아 실시설계에 돌입할 예정이다.
 

최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