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서산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서산시·태안군 초비상버드랜드 긴급 방역 및 3월 2일까지 폐쇄조치
접촉지역 방역 완료 및 접촉의심자 현황 파악해 발열체크 및 모니터링 실시
송윤종 기자  |  ehyun0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23  17:02:0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산=충청일보 송윤종 기자] 충남 서산시와 태안군이 지난 22일 코로나19 청주 확진자2명과 전주 거주자1명이 다녀간 서산시 버드랜드를 폐쇄하고 태안군 남면 펜션운영을 중단하는 등 강력 대응에 나섰다.

코로나19 확진자들이 서산시 버드랜드와 태안군 남면을 다녀간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서산시와 태안군은 해당업소와 동선 파악에 따른 인근업소 등에 대해 잠정 운영 중단하고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 감염확산을 방지하는 등 총력 대응에 나섰다.

서산시와 태안군은 22일 시장군수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확진 판정을 받은 청주 부부 등은 지난 14~16일 숙박한 태안군 남면 지역의 펜션을 운영 중단조치하고 16일 다녀간  서산버드랜드를 3월 2일까지 폐쇄했다.

특히 가세로 태안군수는 22일 군 전체 부서장 및 8개 읍·면장 전원을 소집해 긴급회의를 주재하고 즉각 대책 마련에 나섰다.

우선 현 상황이 매우 엄중하다고 보고 태안군 재난안전대책본부에 안전총괄과장 외에 사무관 1명을 추가로 보충해 확대 운영하고 자체적으로 상황 수준을 한 단계 격상해 코로나19 감염 방지에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청주 확진자 부부 등의 동선이 확인 중에 있지만 코로나19에 취약한 어르신들의 안전을 위해 8개 읍·면 233개 경로당 및 187개 마을회관의 이용 자제를 권고하고 태안노인복지관, 백화노인복지관, 장애인복지관, 실내수영장 등의 운영을 중단했다. 다음 달 3일 개관예정인 안면노인복지관의 개관도 잠정 연기했다.

접촉의심자 현황을 파악해 발열체크와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접촉지역에 대한 집중 방역소독을 실시했으며, 택시와 다중이용시설인 터미널 등에 대해서도 추가로 방역을 진행했다.

송윤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