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예산
예산군,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따른 예당호 출렁다리 임시휴장 연장4월 12일까지 부잔교∼출렁다리 폐쇄, 문화광장과 느린호수길은 정상 운영
박보성 기자  |  bakin1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4.06  15:17:0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예산=충청일보 박보성 기자] 충남 예산군은 방역당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라 국내 최장 예당호 출렁다리 임시 휴장을 12일까지 연장한다고 6일밝혔다. 

군은 지난 3월 24일 코로나19의 예방과 방역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의 일환으로 예당호 출렁다리 임시 휴장을 결정한 바 있으며, 해외유입과 집단감염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이달 12일까지 휴장을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휴장 기간 동안 예당호 부잔교부터 출렁다리까지의 출입이 전면 금지되며, 야간 경관조명도 운영을 중단하나 예당호 문화광장과 느린호수길은 정상적으로 운영된다.

예당호 출렁다리는 3월에도 매 주말마다 2만여명에 가까운 방문객이 찾는 등 꾸준한 방문객의 발길이 이어졌으며, 오는 4월 25일에는 음악분수를 준공해 새로운 관광명소로 발돋움해 관광객들을 맞이할 준비가 한창이다.

황선봉 군수는 "이번 예당호 출렁다리 휴장 연장은 모든 군민과 방문객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부득이하게 결정하게 됐다"며 "군민 여러분께서도 방역당국의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해주시고 개인 안전수칙을 철저히 지켜 코로나19를 예방하는데 힘써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박보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