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아산
아산시 비상경제 대책회의 개최긴급 생활안정자금 지급체계 점검, 지역화폐 모바일 등 확대
정옥환 기자  |  coh5949@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4.06  16:13:3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아산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지속실시에 따른 비상경제대책회의를 했다.

[아산=충청일보 정옥환 기자] 충남 아산시는 6일 오세현 비상경제대책본부장 주재로 비상경제 대책회의를 열고 긴급 생활안정자금 지급체계 및 아산사랑상품권 활성화 대책 등을 점검했다.

이날 회의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지속 실시에 따른 지역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긴급생활안정자금 지급체계 점검 △아산사랑상품권 가맹점 확대 및 모바일 운영 준비 △소상공인 등 특례보증 확대 △공직자 지역경제 활성화 동참 운동 △17개 읍면동 긴급생활안정자금 접수 지원(본청 팀장급 40여명) 및 모바일 상품권 가맹점 모집(본청 및 사업소 팀장급 200여명) 관련 근무 지원반 편성 △지방재정 신속집행 등의 대책이 논의됐다.

또 복지문화반에서는 코로나19 입원격리자 생활지원비 지급,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사업, 아동양육 한시지원(특별돌봄쿠폰)사업 등이 보고됐다.

지역건설산업활성화반에서는 지난 3일 운수업체 대상 긴급생활안정자금 지급 완료 결과를 비롯해 관내 건설 사업장에 지역 건설업체 및 지역생산 자재·장비 우선 사용에 관한 다양한 방안이 논의됐다.

농업안정지원반에서는 학교급식 관련 농산물 피해 최소화를 위해 기존 친환경 꾸러미 판매에 더해 온라인 부문 우체국·농사랑 연계 및 오프라인 부문에서 지역기업·자매결연도시와의 아산농산물 판매 협력 방안이 다뤄졌다.

회의를 주재한 오세현 시장은 "어렵게 재원을 마련해 긴급생활안정자금 등의 지원정책을 마련한 이유는 지역경제 피해 최소화에 있다"며 "그래서 신속한 집행으로 자금이 흐르고 소비될 수 있도록 하는 게 중요하며,사전 준비한 시나리오대로 각 분야별 지원 정책을 통합적으로 홍보해 아산시민 혜택으로 빠르게 돌려주자"고 당부했다.

 

정옥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