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행정·지자체
"주민 주도로 도시 재생 견인"국토부 상반기 사업 공모
충남도 6개 사업 6억 확보
박보성 기자  |  bakin1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1  20:59:3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내포=충청일보 박보성기자] 충남도는 국토교통부의 '2020년 상반기 주민 제안 소규모 재생사업' 공모에 도내 6개 시·군 6개 사업이 선정돼 국비 6억원을 확보했다고 21일밝혔다.

소규모 재생은 지역민이 자발적으로 계획을 수립하고, 작은 단위 사업에 참여해 주민 역량 강화와 지역 거버넌스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이번 공모는 주민거점공간과 공동육아방 등 주민공동 공간을 조성하는 하드웨어 사업과 재생학교 운영·마을축제 개최 등 주민역량을 키우고 공동체를 활성화하는 소프트웨어 사업으로 구분됐다.

선정된 사업과 지원액은 △공주시 '거리에 多가치 모이자'(2억원) △보령시 '울도 담도 쌓지 않은 정원마을 관촌'(1억원) △당진시 '거산 아동돌봄'(8600만원) △금산군 '너나우리 중도하옥마을 공동체 프로젝트'(5200만원) △서산시 '번화로 랑만(朗漫)작당 반상회'(7200만원) △예산군 '사과향 솔솔, 달콤한 행복마을 응봉'(9300만원) 등이다.

공주시 '거리에 多가치 모이자' 사업은 도시재생센터, 지역주민, 상가, 유관기관, 청소년 등이 참여, 맛의 광장, 청소년페스티벌, 푸드플랜 행복장터, 청소년 역사문화 서포터즈 등 프로그램 운영으로 거리에 활력을 불어넣는 사업이다.

보령시 '울도 담도 쌓지않은 정원마을 관촌' 사업은 빈집 및 경로당을 활용한 작은도서관을 조성, 주민들과 함께 즐기는 마을음악회와 담장을 허물어 정원조성과 팝업마켓을 운영하는 사업이다

도 관계자는 "도와 시·군, 도시재생지원센터, 지역민의 유기적인 협업을 통해 주민 스스로 재생사업을 기획하고 실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소규모 재생사업 공모엔 △금산군 '가을처럼 풍성한 행복자치 공동체 추부' △서천군 '씨앗이 주는 효문화 동고동락 교촌마을' △공주시 '도시재생허브, 문화예술이 있는 국고개 Art Avenue' 등이 선정된 바 있다.

박보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