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코로나19 치료제 임상물질 생산 '코 앞'셀트리온, 동물효능 시험 실시
바이러스 최대 100배 감소 확인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01  20:09:2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정규기자] 셀트리온이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임상물질에 대한 대량 생산을 눈 앞에 두고 있다. 

셀트리온은 1일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동물효능시험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최대 100배 이상 줄었다고 밝혔다.

셀트리온은 지난 4월 중화항체 선별을 완료하고 세포주 개발에 돌입했다. 

셀트리온이 충북대와 페럿을 대상으로 한 동물효능시험 실험결과 약물을 투입 그룹이 약물을 투입하지 않는 그룹 보다 콧물·기침, 활동성 관련 임상점수에서 개선 효과를 보였다. 

페럿의 콧물, 비강, 폐에서 RT-PCR(역전사 중합효소 연쇄반응)법과 세포배양 기반 바이러스 역가 측정법으로 관찰했을 때, 고농도 그룹은 약물을 투여하지 않은 그룹 보다 바이러스 수치가 최대 100배 이상까지 감소했다.

페럿의 폐조직 검사에서도 약물을 투여한 저농도, 고농도 그룹 모두 대조군 대비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염증이 개선돼 정상에 가까운 폐조직 모양을 보여줬다.

셀트리온은 페럿에 이어 햄스터, 생쥐, 원숭이 순으로 효능성 및 독성 시험을 이어 나갈 예정이다. 

셀트리온 항체 치료제는 △1단계 회복환자 혈액샘플 채취 △2단계 항체 후보 유전자 집합체 구축 △3단계 치료항체 후보 선별 △4단계 중화능 테스트 및 최종 항체 선정 △5단계 동물임상 시험 △6단계 임상시험 △7단계 치료제 생산을 거친다.

치료제까지 남은 절차는 6, 7단계다. 

최근 셀트리온은 세포주 개발을 완료하고 생산용 세포주 은행 생산을 시작한 상태다. 동물시험도 함께 진행 중이다. 

세포주를 통해 동물, 인체 임상에 사용할 초기 제품을 만드는 과정이다. 셀트리온은 이달 중 임상물질 대량생산에 돌입해 예정대로 다음 달 내 인체 임상에 필요한 항체 치료제 물질 공급이 가능할 전망이다.

셀트리온이 코로나19 항체 치료제의 동물실험 효과 소식에 1일 유가증권시장에서 강세를 나타냈다.

이날 오전 10시42분 기준 셀트리온은 전 거래일보다 셀트리온은 개발 중인 항체치료제가 동물실험에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히면서 6.56% 오른 22만75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셀트리온제약은 전날보다 23.23% 급등한 11만3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셀트리온 계열회사이자 코스닥 '대장주'인 셀트리온헬스케어(3.63%) 역시 강세를 보였다.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