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홧김 살해' 불법체류자
항소심서도 징역 12년
곽근만 기자  |  shrek21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12  18:48:2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곽근만기자] 술주정 문제로 말다툼을 벌이다가 지인을 홧김에 살해한 중국 국적 40대 불법체류자에게 항소심에서도 중형이 선고됐다.

대전고법 청주재판부 형사1부(지영난 부장판사)는 살인 혐의로 기소된 A씨(47)에게 1심과 같은 징역 1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1심의 선고 형량이 합리적 한계를 벗어나지 않았다"며 항소를 기각했다.

A씨는 지난해 11월28일 오전 0시15분쯤 충북 청주시 청원구에 있는 한 식당과 자신의 집에서 함께 술을 마신 지인 B씨(43·중국)와 말다툼을 벌이다 주머니에 있던 흉기를 꺼내 휘두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흉기에 찔린 B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A씨는 술에 취해 도로에 드러눕는 등 B씨의 주사 문제로 그와 말다툼을 벌이다가 폭행당하자 홧김에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곽근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