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천안
서북부지역 수출ㆍ입 증가5월 전년동기 비해 21% 늘어‥ 철강제품 주도
김병한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06.14  19:43: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천안·아산 등 충남서북부지역 수출·입 실적이 지난해에 비해 각각 21%와 19% 증가하는 등 뚜럿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14일 천안세관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 5월말 현재 총수출액은 174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1% 증가했고 지난 4월 138억 달러 보다는 36억 달러가 늘어났다.

또 지난 4월까지 수출증가세를 주도한 △반도체와 △평판디스플레이패널이 각각 64%, 89%의 증가율을 보였다.

한국반도체산업협회는 전 세계 반도체 시장이 내년에도 완만한 상승세를 유지하고 올해는 두 자릿수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밖에 수입도 총 76억 달러로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19% 증가한 98억 달러를 기록했다.

수입을 주도한 품목은 철강제품으로 지난해보다 223%(8억 500만 달러)가 증가해 전달에 이어 수입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기계와 검사기기, 석탄은 각각 33%와 25% 증가했으나 원유는 석유제품 수출 감소세와 내수 부족으로 감소세를 보였다.

천안세관 관계자는 "반도체 등의 지속적인 수출증가로 충남 서북부지역 전체 수출이 늘어났으며 지난달까지 76억 달러의 무역흑자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김병한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