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C온라인뉴스룸 > 1분 우리말 퀴즈
[1분 우리말 퀴즈] 궁시렁거리다 VS 구시렁거리다
박지영 기자  |  news022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15  17:46:0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박지영기자] 매일 쓰는 우리말이지만 쓰면서도 헷갈리는 우리말. 1분 우리말 퀴즈에서는 틀리기 쉬운 단어나 어색한 표현방법을 퀴즈로 만들었습니다. 여러분의 우리말 실력은 어느 정도일까요?

※상단에 있는 하늘색 '시작하기' 버튼을 클릭해 퀴즈를 풀어보세요^^

   
 

 

“뭘 그렇게 혼자 궁시렁/구시렁거리고 있니?”

 

 

 

 

 

 

 

 

정답은 “뭘 그렇게 혼자 구시렁거리고 있니?” 입니다.

 

 

‘궁시렁거리다’ VS ‘구시렁거리다’

‘구시렁거리다’는 “못마땅하여 군소리를 듣기 싫도록 자꾸하다” 라는 뜻으로 주로 불만에 대해 혼자서 중얼거리나 투덜대는 사람의 행동을 나타낼 때 사용되는 표현입니다. ‘구시렁거리다’는 ‘구시렁대다’로 바꾸어 쓸 수 있으며, ‘못마땅하여 군소리를 자꾸 듣기 싫도록 하는 모양’은 ‘구시렁구시렁’입니다.

그럼 우리에게 더 익숙한 ‘궁시렁거리다’라는 표현은 무엇일까요? 실제로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는 ‘궁시렁거리다’는 표준어 ‘구시렁거리다’의 강원 방언으로 ‘구시렁거리다’로 써야 올바른 표기법입니다. 오늘 ‘1분 우리말 퀴즈’에서는 ‘구시렁거리다’의 자세한 뜻을 살펴보겠습니다.

 

▶구시렁거리다(동사)

1. 못마땅하여 군소리를 듣기 싫도록 자꾸하다 = ‘구시렁대다’ / ‘구시렁구시렁하다’

예) 아내는 무엇이 못마땅한지 돌아앉아서도 계속 구시렁거렸다 / 그는 선잠을 깬 화풀이로 공연히 혼자서 구시렁거렸다

2. [북한어] 불안한 마음으로 몸을 자꾸 뒤척이다

 

★ ‘구시렁거리다’의 의미로 ‘꾸시렁거리다’를 사용하는 경우가 있으나 표준어 규정 2장 4절 17항에 따라 ‘구시렁거리다’만 표준어로 삼고 있습니다.

*구시렁구시렁(부사)

1. 못마땅하여 군소리를 자꾸 듣기 싫도록 하는 모양.

2. [북한어] 불안한 마음으로 자꾸 몸을 뒤척이는 모양

 

일상에서 많이 사용하는 ‘궁시렁궁시렁’이 모양을 나타내는 표현(의태어)이더라도 ‘표준어국어대사전’에는 같은 의미를 나타내는 ‘구시렁구시렁’이 등재되어있기 때문에 ‘구시렁구시렁’으로 표현해야 합니다.

 

▶궁시렁거리다 (X)

표준어 ‘구시렁거리다’의 강원 방언. ‘구시렁거리다’로 써야 올바른 표기법입니다.

 

 

(자료: 국립국어원)

 

 

 

박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