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핫이슈
한국 대표팀 귀국길 계란 투척 소동 …고개 숙인 손흥민
박지영 기자  |  news022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29  17:40:4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연합뉴스

2018러시아 월드컵 대한민국 대표팀 선수들이 29일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가운데 일부 팬들이 선수들을  향해 계란을 투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이날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018 러시아 월드컵 일정을 모두 마치고 인천 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입국장에는 선수단을 보기 위한 500여명의 팬들과 취재진이 몰려와  환호와 박수로 선수들을 격려했다.

그러나 해단식에서 일부 팬들은 성난 팬심을 드러내며 선수단을 향해 계란을 던지는 소동이 발생했다. 또 날계란 외에도 엿사탕 모양의 배게가 날아들면서 선수들이 당황하기도 했다.

특히 손흥민은 인사말 도중 자신에게 날아든 계란을 바라보며 고개를 숙였다.

손흥민은 "많은 팬들이 공항까지 와 반겨주셔서 감사하다. 월드컵에 가기 전에 했던 약속을 못 지키고 돌아와 죄송하지만 독일전에서 한국 축구의 희망을 봤다. 응원해 준 팬들의 덕분이다. 여기에 취하지 않고 앞으로 더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민국 대표팀은 이번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1승2패(승점3)로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박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