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내년 예산 통과 등 '4+1' 회동
한국당·변혁 강력 반발 나서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5  19:00:0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기자]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대안신당이 5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과 내년도 예산안 등을 통과시키기 위해이른바 '4+1' 회동을 가졌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전 원내대표,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평화당 조배숙 원내대표, 대안신당 유성엽 창당준비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만나 오는 8일까지 예산안과 선거제 개혁안 검찰개혁안 등 패스트트랙 법안 단일안을 도출하기로 결정했다.

이들은 "자유한국당이 끝내 참여하지 않으면 절차대로 할 것"이라고 최후통첩을 밝혔다. 

이에 대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비당권파인 변혁은 강력히 반발하고 있어 정국이 급속히 경색되며 물리적 충돌이 예상되고 있다.

특히 변혁의 유승민 의원은  "4+1 회의에서 예산 증액 민원을 받아 수정안을 만들면 범죄행위"라며 "저부터 몸으로 막겠다"고 강경 투쟁의지를 내비쳤다.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