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홍성
홍성소방서, 자동 화재속보 설비·도면함 큰 피해 막아현장출동으로 도면함에서 화점위치 확인
조병옥 기자  |  cbo52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21  17:25:1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홍성=충청일보 조병옥 기자] 충남 홍성의료원에 화재가 발생했으나 자동 화재속보 설비와 도면함 등이 큰 피해를 막았다.  

홍성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2시 49분쯤 홍성의료원 4층 배전실 자동 화재속보 설비가 불이 난것을 감지해 119 상황실에 화재 신고를 접수했다.

이에 따라 소방서 현장대응팀 등이 출동해 건축물 입구에 설치된 도면함을 통해 화점위치를 확인하고 진입해 화재를 진압하는 등 인명대피에 나섰고 즉시 불을 껐다.

당시 의료원에 의료진과 환자 등이 있었으나 다친 사람은 없었다.

소방당국은 큰 피해 없이 화재가 진압된 데는 '자동 화재속보 설비'와 '도면함'이 한몫을 했다고 설명했다.

도면함은 충남도소방본부가 특수시책으로 요양병원 등 재난약자시설의 건축물 입구에 설치한 것이다.
 

조병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