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고교생 6명 떠돌이개에 물려
곽근만 기자  |  shrek21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01  19:55:0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곽근만기자] 충북 충주의 한 고등학교 학생 6명이 떠돌이 개에게 물려 다쳤다.

1일 충북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33분쯤 충주시의 한 고등학교에서 주인 없는 들개가 학생 A군(17) 등 6명의 다리를 물었다. A군 등은 다리 등을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 들개는 일주일 전 이 학교 강당 앞 웅덩이에 새끼 2마리를 낳아 길러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포획된 들개는 유기견 보호시설로 보내질 예정이다. 

곽근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