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4,933건) theme 제목보기제목+내용
[사설] 강원도 산불이 시사하는 점은
[충청일보 사설] 지난 4일 강원도 고성에서 시작돼 사흘만에 꺼진 산불은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하는 지 시사하는 바가 많다.초속 20~30m의 강풍을 탄 산불은 축구장 742배에 달하는 산림 530㏊를 태웠으며, 주택 401채, 축산·농업시설 900여곳
충청일보   2019-04-09
[김효겸의 세상바라보기] 베네수엘라 경제파탄과 포퓰리즘
[김효겸 전 대원대 총장] 베네수엘라는 남미의 북부에 위치한 최대 산유국이다. 면적은 약 91만㎢ 한반도의 4.13배 인구는 약 3,238만 명 세계 43위다. 베네수엘라가 석유를 믿고 20년간 포퓰리즘에 빠졌다. 이게 준 교훈은 무엇인가? 무너진 경
충청일보   2019-04-09
[충청의창] 반도체수요를 견인할 차세대 분야
[충청의 창] 심완보 충청대 교수PC 사용자라면 누구나 자신의 업무를 처리하는데 있어 작업을 빨리 끝낼 수 있는 좋은 성능의 PC를 갖기 원한다. 성능 좋은 PC를 갖기 위해서는 물론 최근 출시된 PC를 구입하면 좋겠지만 경제적인 문제로 인해 차선책인
충청일보   2019-04-09
[기고] 삽질의 미학
[이선영 충북자연과학교육원 연구사] "승배야, 어디 가니?", "삽질하러 가요." 우리나라에서'삽질'이란 말은 원래의 사전적 의미보다 쓸데없는 행위를 일컫는 상징어에 가깝다.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헛수고에 대한 안쓰러움과 함께, 개념 없는
충청일보   2019-04-09
[수요단상] 성공을 위한 기본적인 테크닉
[윤한솔 홍익불교대학 철학교수] 큰 성공을 거둔 모든 분야의 사람들은 경험에 의하여 이 법칙의 가치를 알고 있다. 자동차 제조공장을 경영하고 있는 헨리 카이자는 그가 기사노릇을 하던 시절의 이야기를 자서전에 썼다. 그때 그는 하천의 제방공사를 하고 있
충청일보   2019-04-09
[방과후 학교 우수사례] 즐거움·행복함·어울림을 봉명愛 담다
지역 특성상 다문화·저소득층 다수학업능력 편차 심해 심리적 위축된학생에 다양한 문화체험 기회 제공회화·연극 등 활동 통해 자존감 높여[충청일보 이정규기자] 충북 청주시 흥덕구에 위치한 봉명중학교는 '꿈과 끼를 실현해 미래의 날개를 달아줄 드림(
이정규 기자   2019-04-08
[사설] 박·김 임명 강행은 ‘국민 모독’
[충청일보 사설]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에서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이 이뤄지지 않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와 김연철 통일부장관 후보자에 대해 임명을 강행했다.청와대는 지난 주부터 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충청일보   2019-04-08
[데스크시각] 이통사 5G '꼼수요금제' 논란
[장중식 세종주재 국장] '이동통신계의 혁명'이라 불리는 5G 요금제가 또 다시 소비자를 우롱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이는 업계 최초로 '정규 완전무제한 5G 요금제'를 내놓았던 KT가 사용량에 따라 데이터를 제한
충청일보   2019-04-08
[충청광장] 암의 예방은 잘 먹고 꾸준히 운동하기
[김종탁 충북보건과학대 교수] 암은 우리의 건강과 생명을 직접적으로 위협하는 최대의 적이고 공포의 대상이다. 과학과 의학기술의 발달로 치료율은 높아지고 있지만 완치와는 아직 한계가 있는 것 또한 현실이다. 많은 전문가들의 종합적인 견해는 유전과 관계가
충청일보   2019-04-08
[백목련] 신발
[이향숙 수필가] 신발장 아래 공간이 있어 자주 신는 신발들을 놓아두었다. 큰아이가 귀대하고 난 뒤 한쪽 귀퉁이를 지키던 아들의 운동화를 빨아둘 요량으로 물을 부었다. 겉보기는 짱짱한데 사방으로 물이 새어져 나온다. 온통 실밥이 터져 어떻게 이런 걸
충청일보   2019-04-08
[교육의눈] 참꽃과 4차 산업혁명
[박종순 전 복대초 교장·시인] 봄은 진달래와 함께 온다. 한동안 잊고 지내던 그 참꽃을 만나러 여수 영취산 진달래 축제에 간 것은 큰 행운이다. 올 2월 정년을 맞은 교육대학교 14기 동기들 열 한명이 테마기차여행으로 청주역에서 출발 여수엑스포 역까
충청일보   2019-04-08
[사설] 지방소멸시대 '협치 행정'이 답이다
[충청일보 사설] 한국고용정보원은 지난 해 '한국의 지방소멸' 보고서를 통해 가속화되고 있는 지방소멸 추세에 대해 경고했다. 지방을 중심으로 생산가능인구(15~64세)의 급격한 감소의 원인에는 저출산이라는 사회적 요인도 있지만, 젊은 층
충청일보   2019-04-04
[충청논단] 어떻게 살 것인가
[충청논단] 황종환 한국자산관리공사 대외협력위원거실 창가에서 내려다보이는 하얀 목련과 노란 개나리꽃이 환한 웃음으로 하루를 맞이한다. 이제 봄의 한 복판에 들어선 듯하다. 며칠 전 남쪽 바닷가에 사는 지인이 활짝 핀 벚꽃 사진을 보내왔다. 꽃이 가져다
충청일보   2019-04-04
[내일을열며] ‘독립선언서 인쇄소 표석’ 遺憾
[이광표 서원대 교수] 1919년 2월 27일 오후 6시경 서울 한복판에 위치한 인쇄소 보성사(普成社). 직원들은 퇴근하고 사장 이종일과 몇만 남았다. 얼굴엔 긴장한 기색이 역력했다. 잠시 숨을 고른 이 사장은 인쇄기를 돌렸다. 한 장, 두 장&hel
충청일보   2019-04-04
[오병익칼럼] 명문고 육성, 지금은 탐색 중
[오병익 충청북도교육삼락회장] ‘명문 보통 똥통’ 필자가 중·고등학생 시절 유행어였다. 사람 사는 사회란 편견과 평등·타협의 순환 속에 발전을 거듭해 왔다. 최근 충북도와 도교육청 간 소위 ‘명문고 육성’으로 엇박자다. 미래인재 육성 합의서를 교환했으
충청일보   2019-04-04
[충청시평] 임수명, 그는 누구인가
[김윤희 수필가·전 진천군의원] “만세, 만세, 대한독립 만세!” 엊그제 진천군 광혜원면에서는 독립 북소리를 시작으로 4.3 만세운동 재현 행사가 대대적으로 열렸다. 올해로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다. 100년 전, 우리
충청일보   2019-04-04
[사설] 국가부채 급증, 이대로는 안된다
[충청일보 사설] 문재인 정부 들어 1년 새 국가부채가 126조나 늘었다. 그로 인해 국민 1인당 빚도 1319만원으로 껑충 뛰었다.이처럼 국가부채가 급증한 것은 연금충당부채가 급증한 탓이다. 지난해 연금충당부채는 939조 9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충청일보   2019-04-03
[목요사색] 이모작의 조건
[정우천 입시학원장] 15학번으로 철 늦게 간호학과에 입학했던 절친이 지난 2월에 학업을 마치고, 종합병원 중환자실 근무를 시작했다. 젊은이도 체력적으로 감당하기 쉽지 않은 일로 새로운 인생을 시작한 친구의 도전은 친구들 사이에서도 화제다. 주변 동년
충청일보   2019-04-03
[충청시론] 엄니의 일생
[김복회 전 오근장동장] 밥이 다 됐다는 전기밥솥의 알람 소리에 오늘도 부스스 눈을 뜬다. 퇴직을 하고도 주방은 여전히 어머니의 권역이다. 미수의 연세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며느리에게 맡기기가 불안하신지 여전히 주방을 못 벗어나신다. 시어머님과 40여년
충청일보   2019-04-03
[생활안전이야기] 반려견에 물리는 사고 주의해야
[동중영 사단법인 경호원 총재] 우리나라도 1,000만인 반려인 시대가 되었다. 이에 따라 반려견 시장의 규모도 고속성장을 하고 있다. 이미 그 규모가 수조원대에 달하고 있다. 반려견은 사람을 안내하기도 하는 등 눈과 귀가 되어 준다. 하지만 이들을
충청일보   2019-04-03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