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인터뷰
방과후 학교 우수사례
미주알고주알
재경 출향인사를 만나다
건곤 화백(乾坤 畵伯) 영화
피터安의 골프이야기
오마이펫(PET)
자랑스러운 忠淸人
충북 독립운동가 열전
다시 보는 충청일보, 50년 전 오늘
명인열전
 
기사 (전체 19건) theme 제목보기제목+내용
[다시 보는 충청일보, 50년 전 오늘] 칼機 乘客 39名만 歸還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1970년 2월 셋째 주에는 1969년 12월 납북됐던 KAL기 승객들의 귀환이 초미의 관심사였다. 정치권과 관련해선 그다지 이슈가 없었고 트럭과 '소달구지'의 교통 사망 사고나 진천지역 '우물' 고
신홍균 기자   2020-02-20
[다시 보는 충청일보, 50년 전 오늘] 朴大統領 來道 10日 忠北道政 살펴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1970년의 둘째 주에도 여야의 대립은 끝모르고 진행형이었다. 새해를 맞아 당시 박정희 대통령이 충북도를 연두순시했으며 요즘 세대는 교과서에서나 볼 법한 화전민 이주와 연탄재로 인한 하천 오염 등의 내용도 등장했다.△1970년
신홍균 기자   2020-02-13
[다시 보는 충청일보, 50년 전 오늘] 新民 要職人選 完了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1970년 2월의 첫째 주에도 정치권 관계 개선에 대한 기사들이 주를 이뤘다. 지금 세대에는 낯설 '정부미'가 시중에 방출됐고 말단 공무원의 비리도 문제 거리였으며 북한이 강제 납북한 KAL기 승객 송환 문제도 뜨
신홍균 기자   2020-02-06
[다시 보는 충청일보, 50년 전 오늘] 新民, 새 骨格 構築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1970년 1월의 마지막 주 1면에는 새 당 대표 선출부터 지도부 구축 등 당시 야당이던 신민당에 관련된 기사들이 자주 올랐다.△1970년 1월 27일이 날의 머리에는 '黨代表(당대표)에 柳珍山(유진산)씨' 제하의
신홍균 기자   2020-01-30
[다시 보는 충청일보, 50년 전 오늘] 70年代는 民族中興 絶好의 찬스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새해를 시작하는 주간 답게 당시 박정희 대통령의 연두 기자회견 내용이 주중에 포함됐다. 겨울 같지 않았던 현재의 추위와 비교되듯 당시 소한에는 영하 20도의 한파가 몰아쳐 사람들이 발을 동동 구르게 만들었다. △1970년 1월
신홍균 기자   2020-01-16
[다시 보는 충청일보, 50년 전 오늘] 여기는 70年代의 하이·라이트 地帶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1970년 1월 1일자 충청일보는 통상 4면에서 8면으로 증면해 발행했다. 일요일인 4일까지 휴무였기 때문에 1월 첫째 주의 신문은 1일자가 유일하다. △1970년 1월 1일1970년 새해 첫 날의 1면 전체는 '여기는
신홍균 기자   2020-01-09
[다시 보는 충청일보, 50년 전 오늘] 새해 豫算案 通過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1969년 12월 넷째 주에는 박정희 대통령의 이른바 '3선 개헌'이 72회 정기국회에서 처리됐다. 그 해의 크리스마스도 현재와 마찬가지로 비교적 조용히 지나갔으나 지금의 성탄절이 주로 경기 침체 때문에 그랬다면
신홍균 기자   2019-12-26
[다시 보는 충청일보, 50년 전 오늘] 오늘 豫算案 國會上程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1969년 12월 셋째 주에는 당시 사회상을 볼 수 있는 흥미로운 기사들이 다수 눈에 띈다. 지금은 생소한 단어인 '고정간첩'·'월급봉투' 등이 등장하고 경기가 어려운 지금과 마찬가지로 연말 분위기는
신홍균 기자   2019-12-19
[다시 보는 충청일보, 50년 전 오늘] KAL 旅客機 拉北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1969년 12월 둘째 주에는 지역에서나 전국적으로도 눈에 띄는 화젯거리가 많았다.공화당과 신민당 등 여야의 대립은 언급이 불필요할 정도로 여전했으며 충북 청주에서는 일명 '꽃다리'가 준공됐다.대전에서는 연초제조창
신홍균 기자   2019-12-12
[다시 보는 충청일보, 50년 전 오늘] 新民, 1月26日 全黨大會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1969년 12월의 첫째 주에도 정치권의 신경전은 계속 됐다.무시험 추첨으로 바뀌기 직전 년도인 1970학년도 전기 중학입시가 이때 치러졌으며 택시기사들의 요금 횡포도 낯설지 않게 등장했다.청주성의 남문 성지도 이 때 발견됐다.
신홍균 기자   2019-12-05
[다시 보는 충청일보, 50년 전 오늘] 外資 導入 總額 22億7,330萬弗
[충청일보 신홍균 기자] 1969년 11월의 넷째 주이자 마지막 주도 다사다난했던 기간이었다. 여당은 조직을 개편했고 지역에는 결핵 환자가 늘어났으며 유인우주선으로는 사상 두 번째로 달에 간 아폴로 12호가 무사히 지구에 귀환했다.△1969년 11월
신홍균 기자   2019-11-28
[다시 보는 충청일보, 50년 전 오늘] 與, 單獨國會 强行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1969년 11월의 셋째 주는 여전한 여야의 대치 상황과 더불어 달에 두 번째 착륙한 유인우주선인 아폴로 12호의 이야기가 주를 이뤘다. △1969년 11월 18일'19日(일)에 協商(협상) 매듭' 제하의 기사가
신홍균 기자   2019-11-21
[다시 보는 충청일보, 50년 전 오늘] 豫算案 單獨審議 不可避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1969년 11월의 둘째 주에도 정치권은 여전히 대립각을 이어가다 국회 정상화의 단초를 보여주는 듯 했다. 인류가 두 번째로 달에 발을 디디게 한 아폴로 12호는 이 때 우주로 날아올랐다. △1969년 11월 11일1면 머리는
신홍균 기자   2019-11-14
[다시 보는 충청일보, 50년 전 오늘] 野黨活動 포기 與否 決定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1969년 11월의 첫째 주도 현재와 크게 다르지 않게 정치권의 반목, 해마다 돌아오는 김장철에 관한 기사 등이 지면을 장식했다. 그 중 지금 보기에도 끔찍한 비속 살인 사건이 눈에 띈다. △1969년 11월 1일1면의 머리는
신홍균 기자   2019-11-07
[다시 보는 충청일보, 50년 전 오늘] 正常化 절충 原則에 異見
[신홍균기자] 1969년 10월의 마지막 주도 크고 작은 이슈들이 많았다. 50회 전국체전이 이 시기에 열렸고 3선 개헌안 변칙 통과에 따른 정치권의 대립도 여전했다. 농촌 일손 부족도 지금과 다를 바가 없었다. △1969년 10월 29일1면에선 &#
신홍균 기자   2019-10-31
[다시 보는 충청일보, 50년 전 오늘] 朴大統領, 大幅改閣斷行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1969년 10월 넷째 주는 개헌안이 통과된 뒤 여야가 충돌하는 정치권의 소식이 거의 매일 1면을 장식했다. 지난 주에 이어 역시나 현 세대에겐 생소한 '월남 파병' 군인과 '연탄 파동' 등 시대상을
신홍균 기자   2019-10-24
[다시 보는 충청일보, 50년 전 오늘] 어제 改憲國民投票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1969년 10월 셋째 주의 화두는 역시 '개헌 찬반 투표'였다. 당시 박정희 대통령의 3선 개헌(6차 개정)에 대한 정치권의 움직임이 연일 1면 타이틀을 장식했다. 이와 더불어 냉전 시대 미국과 소련의 '
신홍균 기자   2019-10-17
[다시 보는 충청일보, 50년 전 오늘] 改憲 贊·反 白熱化
△1969년 10월 7일 화요일[충청일보 신홍균기자] '丁總理演士(정총리연사)로 나서기로' 제하의 기사가 1면 머리를 장식했다. '共和(공화) 大都市遊說(대도시유세)에 郭尙勳崔斗善(곽상훈최두선)씨도'가 부제인 이 기사는 &
신홍균 기자   2019-10-10
[다시 보는 충청일보, 50년 전 오늘] 다시 보는 충청일보 50년 전 오늘
[신홍균기자] 창간 73주년을 맞은 '역사의 증인' 충청일보가 4일자부터 '다시 보는 충청일보, 50년 전 오늘'이라는 제목으로 반세기 전 충청권을 비롯한 국내·외 소식을 매주 금요일자에 선보입니다. 인터넷은커녕 TV도 흔
신홍균 기자   2019-10-03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