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경호수칙 위반" vs "당연한 직무수행"문 대통령, 대구 시장 방문때
청와대 경호원 총기 노출 논란
하태경 의원 SNS에 사진 공개
靑 "검색대 없어… 경계해야"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24  17:52: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2일 대구 칠성시장을 방문했을 때 시장상인들의 환영하는 장면과 청와대 경호원이 기관단총을 소지하고 경호한 모습이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보수의 아성’인 대구에서 문 대통령이 요즘 경기 불황으로 극심한 고통을 겪고 있는 시장상인들의 열광적인 환호를 받는 모습이 TV뉴스를 통해 보도됐으나 이 모습이 연출된 것이라는 지적이 SNS 등에 올라왔다. 

SNS에서는 ‘대통령 환영’이라는 피켓과 현수막을 들거나 설치한 것과 ‘문재인’을 연호한 것 등이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측에서 연출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 보다 더 SNS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사진은 청와대 경호원이 기관단총을 시민들 눈에 띄게 소지하고 경호하는 모습이다.

이 사진은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제보를 받은 것이라며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했다.

하 의원은 “경호 전문가에게 물어보니 대통령 근접경호 시 무장테러 상황 아니면 기관총은 가방에서 꺼내지 않는다고 한다”며 “민생시찰 현장에 기관총을 보이게 든 것은 경호수칙을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24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사진 속 인물이 경호처 직원이 맞다”면서 “경호원이 대통령과 시민들을 지키고자 무기를 지닌 채 경호활동을 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직무수행”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하 의원은 경호 전문가의 말을 들어 ‘대통령 근접 경호 시 무장 테러 상황 아니면 기관총은 가방에서 꺼내지 않는다’고 주장하였으나 그렇지 않다. 미리 검색대를 통과한 분들만 참석하는 공식 행사장이라면 하 의원의 말이 맞지만, 대구 칠성시장의 상황은 그렇지 않았다”며 “사전에 아무런 검색도 할 수 없고 무슨 상황이 발생할지도 모르는 게 시장 방문이다. 고도의 경계와 대응태세가 요구된다”고 하 의원의 주장을 반박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대구가 테러 위험 지역이냐”라며 “다중이 많이 모인 국내 행사에서 경호 요원이 기관단총을 노출시키고 경호를 한 것은 시민들에게 공포를 안겨주는 위험한 장면”이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