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성매매 사이트 제작비 돌려줘" 웹 제작자 협박한 조폭들 구속
진재석 기자  |  divinechoic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5  18:18:3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진재석기자] 제작을 의뢰한 성매매 사이트가 맘에 들지 않는다며 웹 사이트 제작자를 협박한 조직폭력배가 경찰에 붙잡혔다. 

충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5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씨(20) 등 조직폭력배 4명을 구속했다고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 등은 지난 12일 청주시 청원구의 한 편의점 앞 노상에서 웹사이트 제작자 B씨(21) 에게 "성매매 사이트 제작비 500만원을 반환하라"며 야구방망이로 B씨의 차량 유리창을 부수는 등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이들은 지난해 10월 지인의 소개로 B씨에게 성매매 사이트를 제작 의뢰한 뒤, 운영에 들어갔으나 돈벌이가 신통치 않자 이런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밝혀졌다.  

진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