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자연재해에 병충해 피해까지 보상농림부, 벼 농작물 재해보험
6월 28일까지 농협 등서 판매
장중식 기자  |  5004ace@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21  18:17:3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세종=충청일보 장중식기자] 자연재해와 병충해 피해까지 아우르는 보험이 한시적으로 출시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자연재해를 입은 벼 생산 농업인의 경영 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22일부터 오는 6월 28일까지 NH농협손해보험과 지역 농협 등을 통해 벼 농작물 재해보험 상품을 판매한다.

이 보험은 태풍·우박·가뭄·집중호우 등 자연재해와 야생동물 및 화재 때문에 이앙을 못 하거나 다시 할 경우, 또는 벼 생산량이 감소할 경우 보험금을 지급하며 병해충 특약에 가입하면 병해충으로 인한 피해도 보장한다.

봄 가뭄 등으로 이앙을 하지 못 할 때 보장 받으려면 늦어도 다음 달 10일까지 보험에 가입해야 한다.

정부가 농가 보험료의 50∼60%를 국비로 지원하고 지방자치단체가 재정 여건에 따라 20∼30% 추가 지원하므로 농가는 보험료의 일부만 부담하면 가입할 수 있다.

지난 해에는 13만8000개 농가가 이 보험에 가입했으며 태풍·폭염 등으로 피해를 본 3만6000개 농가가 1143억원의 보험 혜택을 봤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올 봄에도 이상저온, 폭설 등으로 농작물 피해가 발생했으며 앞으로도 태풍·가뭄 등 자연재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며 "안정적인 영농 활동을 위해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장중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