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충북도, 친환경 양수발전소 영동 유치 '잰걸음'이 지사, 한수원 사장 만나
충청권 공동건의문 전달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1  18:27:2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이시종 충북지사(왼쪽)가 정재훈 한수원 사장(오른쪽)을 만나 양수발전소의 충북 영동 유치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있다.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정부가 추진 중인 친환경 양수발전소의 최종 선정지가 오는 14일 발표될 예정인 가운데 그동안 충북도가 영동으로 유치하기 위해 발벗고 나선 것으로 알려져 결과가 주목된다.

11일 도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 출범이후 정부는 지속적으로 친환경 재생에너지 확대 방침을 밝혀왔다.

이를 위해 국내 최대 발전회사인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은 지난해 8차 전력수급계획에 따라, 충북의 영동을 비롯해 전국 7개 지역(가평, 양평, 포천, 홍천, 봉화, 곡성)을 친환경 양수발전소(총 2GW, 500~800MW급 3개소) 건설이 가능한 예비후보지로 선정한 후 이들 지자체로부터 사업을 공모 중이다.

이 사업이 영동으로 확정될 경우 향후 12년 동안 총 사업비 8300억원(지역 지원사업비 458억원 별도)이 투입돼 인구유입 효과와 함께 6800명의 일자리가 창출될 전망이다.

이처럼 충북 남부지역에 막대한 경제 활성화 및 파급효과가 기대됨에 따라 충북도과 영동군은 양수발전소 유치에 총력을 기울여왔다.

특히 이시종 지사는 지난달 13일 정재훈 한수원 사장을 만난 자리에서 최근 친환경 재생에너지로 각광받고 있는 양수발전소의 충북 유치를 건의하고, 충청권 4개 시·도지사가 서명한 '양수발전소 충북 영동군 유치 충청권 공동건의문'을 직접 전달했다.

앞서 충청권 4개 시·도지사는 같은 달 7일 양수발전소 충북 영동 유치 건의문을 채택했다.

이 지사는 이날 충청권 공동건의문 전달이 부지선정평가에 영향을 줄 것으로 판단해 비공개로 진행했다는 후문이다.

그동안 한수원은 부지평가위원회의 현장평가(5월13~26일), 주민 수용성 평가인 여론조사(5월20~30일)를 시행했다.

공동건의문에는 '친환경 재생에너지로서 미세먼지를 유발하지 않고 전력의 안정적 수급이 가능한 양수발전소가 충청권은 전무한 상태로, 충청권 미세먼지 저감 및 친환경 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해 양수발전소를 충청권 지역에 반드시 설치돼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 지사는 이날 "친환경 재생에너지로서 미세먼지를 유발하지 않고 전력의 안정적 수급이 가능한 양수발전소가 충청권에는 전무하다"면서 "국토균형발전 차원에서도 우수한 입지여건을 갖추고 유일하게 충청권 예비후보지로 선정된 충북 영동군이 최종후보지로 확정될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건의했다.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