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내포
충청남도 산하 기관들의 통·폐합 필요성 제기보건환경연구원과 서해안기후환경연구소 통·폐합
동물위생시험소와 축산기술연구소 통·폐합
박보성 기자  |  bakin1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3  10:21:3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내포=박보성 기자] 충남도 산하 기관들의 통·폐합 필요성이 제기됐다.

 김득응 충남도의원(천안1)은 12일 312회 정례회에서 도정 질문을 통해 도 산하기관인 보건환경 연구원과 서해안기후환경연구소 등의 통·폐합을 제안했다.

 김 의원은 "보건환경연구원과 서해안기후환경연구소는 명칭과 업무에서 보듯이 매우 유사한 기능을 가지고 있으며, 두 기관에서 발행한 연구 보고서 또는 정책 보고서를 살펴봐도 비슷한 분야의 연구가 이뤄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며 "두 기관이 하나로 통·폐합된다면 검사·연구 기능이 합쳐져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 될 것"이라고 주장했했다.

 그는 오는 2021년 내포에 설립 예정인 국립 서해안기후대기센터와의 연계 추진도 제안했다.

 이를 통해 업무의 효율성 향상과 예산 절감 효과 또한 무시할 수 없다는 것이 김 의원의 주장이다.

 동물위생시험소와 축산기술연구소 또한 통·폐합의 대상으로 제안했다.

 김 의원은 "2018년 통계연보에 따르면 우리 도의 농가 수는 12만5884가구이며 축산농가 수는 4만9548가구로, 농가 수 대비 39%"라며 "이 중 주요 가축인 소·돼지·닭의 경우 전체 농가의 18%인 2만2779가구에 그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반 농가에 비해 소규모인 한 분야에 두 기관이 따로 설립·운영되는 건 비효율적"이라고 지적하며 "통·폐합하고 인력과 예산을 축산농가에 보조 사업을 통해 지원하는 것이 서로가 상생할 수 있고 축산업 발전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두 기관은 2000년 축산위생연구소로 통합 운영되다 2006년에 다시 분리된 변천사가 있다"며 "효율적인 조직 운영과 예산 절감을 위해 통·폐합 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덧붙였다.

박보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