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 일반
충북도민체육대회 개막11개 시·군 4500여명 참가 24개 종목서 열띤 메달 경쟁
곽승영 기자  |  focus505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3  19:15: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괴산=충청일보 곽승영기자] 충북도민의 화합과 도약을 위한 58회 충북도민체육대회가 '함께해요 희망괴산 하나되는 도민체전'을 슬로건으로 13일 개막했다.

이날 괴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개회식은 '행복의 씨앗을 틔우다'를 주제로 다채로운 문화예술 공연과 퍼포먼스, 화합 행사 등으로 진행됐다.

공식 행사에 앞서 열린 식전 행사에서는 중원대학교 댄스·음악 동아리, 불정면 라인댄스팀 '줌마렐라'의 공연, 대학 연합 응원단의 응원 퍼레이드가 펼쳐지며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박기량 성우와 공서영 아나운서가 사회를 맡은 공식 행사는 선수단 입장을 시작으로 개회 선언 및 환영사, 대회기 게양, 대회사 및 축사, 선수단 대표 선서 순으로 진행됐다.

이어진 주제 공연에서는 △설화의 시작 △땅의 두드림 △바람의 어울림 △빛의 화려함 △행복한 사람들 등 테마 별 스토리 퍼포먼스가 펼쳐졌다.

주제 공연에 이어 성화 점화, 가수 장윤정과 아이돌 그룹 모모랜드 및 SF9의 축하 공연과 불꽃놀이가 이어졌다.

이차영 괴산군수는 환영사를 통해 "이번 도민체전은 3·1 만세운동 100주년을 맞아 충북 항일만세운동이 시작된 호국의 고장 괴산군에서 열려 그 의미가 더욱 크다"며 "도민 모두 하나 된 마음으로 화합하고 충북을 더 힘차게 발전시켜 가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 군수는 이어 "대회 기간 선의의 경쟁과 도전 정신으로 그동안 갈고 닦은 기량을 마음껏 펼쳐 참가한 모든 선수들이 승자가 되는 행복한 축제의 장을 만들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축사를 통해 "도민체육대회는 지난 해 전국체육대회 6년 연속 한 자리  순위를 유지하고, 서울을 제치고 전국장애인체육대회  2위를 달성하는 기적을 일궈내는 원동력이 됐다"며 "선수단이 최선을 다해 멋진 경기를 보여 주고 신기록도 많이 만들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오는 15일까지 열리는 이번 도민체전에는 11개 시·군 4500여 명의 선수단이 참가, 총 24개 종목에서 각 지역의 명예를 걸고 열띤 메달 경쟁을 벌인다.

곽승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