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충북교총 "김병우 교육감, 학교 현장 사정 파악하지 못해"'회초리 등 교사들 교육 방법
옛날 방식 얽매어 미숙' 관련
"교사들의 심각한 고충 파악
사건·사고 없도록 시책 마련"
배명식 기자  |  mooney777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9  18:45:2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배명식기자] 속보=충북도교원단체총연합회가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의 책임 떠넘기기 발언에 대해 "교육현장의 사건·사고를 바라보는 인식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비난하고 나섰다.  <본보 6월 18일자 1면>

충북교총은 19일 보도자료를 내고 "김 교육감이 기자회견에서 '교사들의 교육방법은 옛날 방식에 기대 회초리를 들고 규제·단속하는 등 미숙하다'고 지적했으나 이는 학교 현장의 사정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음을 드러낸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교총은 이어 "사회적으로 과대하다 할 정도로 학생인권이 신장됐고 훈육을 위한 회초리 따위의 학생 체벌은 꿈도 꿀 수 없는 교육현장의 현실을 너무도 모르는 교육감의 인식에서 나온 발언"이라며 "현장 성생님들의 고충과 사정을 얼마나 알고 있는지 의심마저 든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또 "학생에 대한 규제나 단속은 그동안 도교육청의 시책으로 구성원의 뜻에 따라 불필요한 것들이 없어진지 오래"라며 "아동복지법의 시행으로 학생들에 대한 신체적·정신적 학대행위가 금지되고 있어 선생님들이 소신껏 교육을 할 수 없다는 학교 현장을 교육감은 전혀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그러면서 "김 교육감의 현장과 동떨어진 인식의 발언들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부단한 연찬과 열정으로 교육에 임하는 대다수 선생님들의 사기를 꺾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교총은 "교육감은 교사 잘못을 탓하기보다 교사들의 심각한 고충과 교육현장의 문제점을 파악해야 한다"며 "학생들이 일으키는 사고의 심각성을 깨달아 교육가족과 지역사회와 함께 지혜를 모아 학생 사건·사고 없는 충북교육의 새로운 시책을 마련·시행하라"고 촉구했다. 

김 교육감은 지난 17일 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사회문제로 떠오른 충북교육계 문제들의 책임을  다른 곳으로 떠넘기는 발언으로 일관해 빈축을 샀다. 

당시 김 교육감은 "세상이 바뀌었는데 교사들의 교육 방법이 봉건 윤리 기준으로 옛날 방식에 기대 회초리와 호통, 규제 단속에 너무 기대 미숙한 것이 사실"이라고 교사들에게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또 "책임을 묻기 쉬운 게 교육 당국이다 보니 같이 돌아보기 보다는 혀냐 찰 뿐 같이 책임지려 하지 않는다"라고 사회에 책임을 돌렸다.

이어 "4년 전 교육공동체 헌장을 선포할 때 존중과 배려를 익히게 해야겠다고 했는데 앞으로도 강조할 것"이라며 "교육공동체는 서로 마음의 거리와 간격을 줄이려는 노력을 끊임없이 해야 한다"라고 교육공동체에 원인이 있다고 언급했다.
 

배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