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충주
충주시의회 서로 징계요구 '집안 싸움'박해수 의원 윤리특위 회부
박 "모욕적 허위사실" 반발
이현 기자  |  sonarma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30  16:24:3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주=충청일보 이현기자] 충북 충주시의회 의원들이 서로 징계를 요구하며 집안 싸움을 벌이고 있다.

시의회는 지난 달 28일 열린 235회 정례회 본회의에서 자유한국당 박해수 의원(56, 봉방·문화·성내충인) 징계 요구건을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했다.

앞서 허영옥 의장을 제외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11명은 지난 달 11일 박 의원이 의원 품위유지의무를 위반했다며 징계요구서를 의장에게 제출했다.

징계요구서는 박 의원이 "시의원들이 업무카드 사용을 위해 위원장이 되려 서로 볼썽사나운 막장 모습을 보여 시민들의 지탄을 받았다는 허위사실을 페이스북에 유포해 의원들의 품위 손상 및 명예를 실추시켰다"고 주장했다.

또 "8대 의회 초 비슷한 사안으로 윤리특위에 회부되자 공개사과하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으나, 또 다시 이런 일이 발생해 반복될 것이 우려되고, 카드사용 내역 설명 중 전체 의원 19명이 (간담회에) 참석했다고 한 것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지난 7일 이와 같은 내용의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이 글을 접한 의장단 의원들은 박 의원에게 항의하며 글을 내리고 전체 의원에게 공개사과할 것을 요구했고, 박 의원은 이튿날 글을 내렸으나 전체 의원 사과에는 응하지 않았다.

박 의원은 신상발언을 통해 "글은 업무추진비 사용내역을 상시공개하기로 했다는 좋은 의도로 올린 것"이라며 "요구에 따라 글을 내렸음에도 윤리특위에 회부하고, 오늘 본인이 발의한 조례안 3건을 부결시킨 것은 야당 의원 길들이기"라며 징계 요구와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그는 "막장 모습을 보였다는 것은 7대 때 일이라 설명했고, 앞서 윤리특위에 회부된 적이 없는데다 전체 의원이 '참석했다'고 쓴 게 아니라 전체 의원을 '대상으로' 한 간담회라고 썼다. 너무도 모욕적인 허위사실"이라며 징계요구서 내용이 허위라고 주장했다. 

이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