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과일 > 운세
[오늘의 운세]7월 11일 효림명리학당 김충환 대전대학교 평생교육원 외래교수 010-6811-9104
<온라인충청일보>  |  rachel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0  17:17:4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쥐(子)띠:     
48년 :     부족한 대접에도 만족하라.
60년 :     강하게 밀고 나가면 길하다.
72년 :     신중하게 행동하면 길하다.
84년 :     목표는 원대하게 실천은 세밀하게
96년 :     장애물은 아무런 문제가 안 된다.

-소(丑)띠:     
49년 :     머무르지 말고 계속 나아가면 길하다.
61년 :     적대적인 세력은 개의치 말라.
73년 :     겉치레 보다는 내실을 기하는 것이 좋을 듯
85년 :     올바른 사람을 따르는 것이 좋다.

-범(寅)띠:     
50년 :     새로운 일을 계획하는 시기이다.
62년 :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
74년 :     주변사람으로 인해 고통을 받을 수
86년 :     모든 사람들을 포용하는 자세를 가져야 좋다.

-토끼(卯)띠:     
51년 :     나를 알아주는 사람으로부터 도움을 받는다.
63년 :     후원자가 나타나 도움을 준다.
75년 :     김칫국부터 마시지 말고 끝까지 최선을 다해라
87년 :     기회를 잡을 수 없다. 잠시 숨고르기 해야

-용(辰)띠:     
40년 :     새로운 일을 추진하기보다 관망하는 것이 좋을 듯
52년 :     큰 발전을 기대하기 어렵다.
64년 :     이리 갈까 저리 갈까 갈림길에서 고민하는 하루
76년 :     내편은 없는 듯이 외로운 하루
88년 :     막다른 골목을 만났지만 곧 지나간다.

-뱀(巳)띠:     
41년 :     원칙적인 입장을 고수하는 것이 좋다.
53년 :     장보러 갔으나 파장 때다.
65년 :     적극적인 것보다는 보수적인 관점에서 접근하라.
77년 :     장마철이 다가오고 있다. 미리 대비해야.
89년 :     앉은 자리가 꽃밭이다.
-말(午)띠:     
42년 :     결과를 낙관하기에는 이르다.
54년 :    눈치 보지 말고 나서라. 길하다.
66년 :     새로운 일을 추진하다.
78년 :     장애물이 없다. 거침없이 나아갈 수 있다.
90년 :     솔직하게 터놓고 추진하면 이롭다.

-양(未)띠:     
43년 :     자신의 주장보다는 대세를 따르는 것이 좋다.
55년 :     상대방을 말로 설득하려 하지 말라.
67년 :     지금은 때가 아니다. 다음을 기약하라.
79년 :     자신의 말에는 책임을 져야 한다.
91년 :     모든 일이 잘 풀리는 때이다.

-원숭이(申)띠:     
44년 :     주변 사람들이 도와준다.
56년 :     귀한 인연을 만날 것이다.
68년 :     소신대로 임하면 문제 될 것 없다.
80년 :     경거망동하면 일을 그르칠 수 있다.
92년 :     이성의 유혹에 유의해야

-닭(酉)띠:     
45년 :     주변상황을 완전히 장악할 수 있다.
57년 :     나의 기를 당할 자가 없다.
69년 :     일은 성사되지 않는다.
81년 :     때로는 손해 보는 것이 이기는 것이다.
93년 :     결정할 일은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

-개(戌)띠:     
46년 :     집안 문단속을 철저히 해야
58년 :     함께 해야 성취할 수 있다.
70년 :     경쟁력 있는 하루다. 승부에 길하다.
82년 :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 좀 더 기다려야
94년 :     내 의사대로 결정할 수 있다.

-돼지(亥)띠:     
47년 :     부지런히 논밭에 씨를 뿌릴 때다.
59년 :     문제 해결은 현장 속에서 해야 한다.
71년 :     관청관련 업무에 길하다.
83년 :     투자에 신중해야. 손실이 클 수 있다.
95년 :     작은 이익에 현혹되어서는 안 된다.

<온라인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