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단양
단양군, 지역발전 위한 정책 세미나 개최
박장규 기자  |  gaya-ok@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7  13:28:4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충북도의회와 충북연구원북부분원, 신단양지역개발회가 주관한 지역 발전 세미나에서 류한우 단양군수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충북 단양군은 관내 산지활용과 석회석 채굴부지 활용방안 및 미래 환경에 대응 하기위한 지역발전 정책세미나를 열었다.

17일 단양군에 따르면 충북도의회 건설 환경소방위원회가 주최하고, 충북연구원북부분원, 신단양지역개발회가 주관해 전날 열린 세미나에서 산지활용 방안 및 석회석 폐광자원의 지역자산화 방안 등 향후 활용방향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가 있었다.

이날 패널로는 오영탁 도의원, 신상균 산림녹지과장, 지용관 충북도 산림녹지과장 등 8명이 참석했다.

세미나에서는 진정수 한국산지보전협회 산지연구센터장이 '산지활용방안 및 시멘트 채굴부지 산림복원', 전병제 한얼경제사업연구원장이 '단양시멘트 환경분석 및 도시재생, 문화관광 분야 미래활용 방안'에 대한 주제 발표를 했다.

이경기 충북연구원 북부분원장이 좌장을 맡은 토론회에서 지용관 충북도 산림녹지과장은 "현재 토석채취 완료지에 대해 공원, 공연장, 체육시설, 산업시설로 활용할 경우 복구의무를 전부 또는 일부면제해 주는 산지관리법 개정안이 발의 중"이라고 밝혔다.

지 과장은 이어 "채광 완료지에 대해 타 용도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산지관리법개정 건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신상균 단양군 산림녹지과장은 "82.3%의 임야와 2개의 국립공원이 있는 관내 지역주민들의 숙원사업 해결을 위해 보전산지 내에서 행위제한 적용을 국가나 지방자치단체가 추진하는 농로개설 및 포장이 가능하도록 관련 근거 개정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오영탁 충북도의원은 "폐광지역의 경제, 사회, 환경, 인구 등 다양한 지표에서 주민 행복도와 삶의 질 개선에 대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채굴지에 대한 국내외 활용사례, 장기계획수립 의무화, 토석채취 완료지의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 등 다양한 내용이 논의됐다.
/단양=박장규기자

박장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