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육
충북교육정책 청문관, 자문단 역할 '톡톡'도교육청 담당부서 직원들과
대화·토론으로 정책 제안 도출
배명식 기자  |  mooney777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30  16:51:5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배명식기자] 충북도교육청이 교육정책에 대한 실질적 자문과 의견 수렴을 위해 운영 중인 '충북교육정책 청문관 전문영역협의회'가 제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30일 도교육청은 5개 전문영역(민주학교, 혁신교육, 문예체교육, 평화안전교육, 교육복지)에 12명씩 총 60명의 청문관이 활동 중이라 밝혔다. 

청문관 전문영역협의회는 영역별 심도 있는 정책자문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정기회의 외에도 충북교육의 주요 정책을 선정해 영역별로 수시 협의회를 개최하고 있다.

청문관 전문영역협의회는 도교육청 담당부서 공무원들과의 대화와 토론을 통해 정책적 제안을 도출하는 등 민관협의체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지난 6월 3일 진행된 평화안전분과 영역협의회에서 제안된 '학교 현장 NON-GMO식품을 보급해야 한다'는 청문관의 제안이 정책에 즉각 반영돼 올 하반기부터 충북의 전 학교에 NON-GMO된장 구입비로 7억원을 지원하게 됐다. 

또 지난 5월 25일 진행된 민주학교 영역협의회에선 도교육청의 학교 자치 조례 개정과 관련된 공청회·토론회에 청문관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제안이 도교육청 학교자치과와 협의를 통해 정책에 반영되기도 했다. 

청문관 전문영역협의회 대표인 오인배 충북보건과학대 교수는 "청문관 전문영역협의회 운영은 형식에 머물지 않고 교육정책에 대한 전문적이고 실제적인 도민의 목소리를 전달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청문관들의 지속적인 역량강화를 통해 전문성을 가진 의견과 제안들이 충북교육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역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충북교육정책 청문관 제도는 교육수요자의 다양한 요구를 수렴하고 교육정책 추진 과정에 도민의 참여를 확대시키기 위해 지난 2009년 1기를 시작으로 현재 5기째로 구성·운영하고 있다. 

 

배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