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김재영칼럼
가정은 도덕의 학교김재영 전 청주고교장·칼럼니스트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15  15:00:0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김재영 전 청주고교장·칼럼니스트] 어릴 때 주변에서 배우자를 선택하고 맞선을 보며 가풍(家風)을 이야기하시는 어른들의 말씀을 듣고 결혼 당사자 본인만 보면 되지 왜 가풍을 들먹이는지 이해가 안 되었다. 그러나 세월이 흘러 성인이 된 뒤에야 어렴풋하게 가풍의 중요함을 알게 되었다. 맹자에 거이기(居移氣)라는 말이 있다. 이는 “거주하는 환경이 바뀌면 기상(氣像)이 달라진다”는 뜻이다. 또한 “한명의 훌륭한 어머니는 백 명의 교사보다 낫다”고 했다.

가정교육의 중요성은 비단 동양에서만 이야기가 되어 온 것은 아니다. 페스탈로찌는 “가정은 도덕의 학교”라고 말해 가정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최근 가정 폭력이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명심보감에 이르기를 효순 환생효순자(孝順 還生孝順子)라고, 효도하고 순종하는 사람의 자녀들은 부모의 살아가는 모습을 보고 따라 배우고 행하게 된다. 오늘을 살아가는 부모의 모습이 내일의 나의 모습이다. 어머니가 아버지에게 매 맞는 모습을 보고 자란 아이는 결혼 후에 자신의 아내를 폭행하는 남편이 된다고 한다.

오늘의 우리 가정은 부권(父權)의 상실, 모권(母權)의 포기 속에 신혼여행 후의 이혼으로 시작해서 황혼이혼으로 이어져 이혼 가정의 증가 속에 위기를 맞고 있고 결손 가정이 늘어나며 청소년 문제가 더욱 심각한 지경에 이르고 있다. 가정은 행복의 바탕이며 삶의 터전이다. 가정이 바로서야 사회가 안정되고 국가가 바로 선다.

50년대, 비록 가난했지만 대가족제도 아래서 3대가 한 가정에서 할머니, 할아버지를 모시고 손자의 재롱을 보며 오순도순 살아왔지만 오늘의 우리는 물질적 풍요 속에서 살고 있지만 아버지는 아버지대로 어머니는 어머니대로 자식은 자식대로 방황하고 가정이 구심점을 잃고 있다. 이제 우리는 모두 가정으로 돌아가야 한다.

공자(孔子)는 정명론(正名論)에서 군군 신신 부부 자자(君君 臣臣 父父 子子)라고 했다. “임금은 임금답고 신하는 신하답고 아버지는 아버지답고 아들은 아들다워야 한다”는 내용이다. 부모는 부모답게 부모의 자리로 돌아가고 아들은 아들답게 아들의 자리로 돌아가서 자기의 역할에 충실하고 가풍을 바로 세우기에 힘써야한다.

증자(曾子)는 효자자 백행지선(孝慈者 百行之先), “부모에게 효도하고 자식을 사랑하는 것은 모든 것에 앞선다”고 했고 명심보감에 자효쌍친락 가화만사성(子孝雙親樂 家和萬事成), “자식이 효도하니 양친이 기뻐하시고 가정이 화목하니 만사가 저절로 이루어진다”고 했다. 가정에서 화기애애한 웃음이 흘러나올 때 사회는 밝아지고 국가는 튼튼한 반석위에 놓이게 된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