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단양
단양 청정농산물 찾아가는 직거래 장터 인기
이재남 기자  |  7530753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25  14:20:2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단양=충청일보 이재남 기자]  충북 단양군의 찾아가는 농산물 직거래 장터가 큰 인기를 끌며 농가의 효자 노릇을 하고 있다.  

 25일 군에 따르면 올해 찾아가는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상설 판매장, 식품 박람회 등)를 26회를 운영해 총 6억3700만원에 달하는 매출을 올렸다.  

 2015년을 시작으로 농가와 공무원들이 직접 전국 방방곡곡을 누비며 단양 농·특산물의 홍보와 판매를 위해 애쓰던 직거래 장터가 올해로 5년차를 맞았다.

 전국적으로 이름난 단양 황토마늘과 고랭지사과를 비롯해 오미자, 마늘환, 아로니아, 산야초 등 신선한 농·특산물을 직접 만져 보고 살 수 있단 점에서 도시 소비자들로부터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군은 해마다 서울과 인천, 수원, 광명 등 자매 결연처도 방문해 장터를 열고 있으며, 지난 2월 서울 송파구를 시작으로 총 11회에 걸쳐 8060만원의 판매고를 올렸다.

 백광소재와 성신양회, 한일현대시멘트, 성원파일 등 향토기업과 공공기관, 단체 등과의 직거래 행사를 통해 3490만원 상당의 농산물을 판매했다.  

 단양소백산철쭉제와 단양마늘축제, 단양관광기차여행, 영월 단종문화제, 구리시 유채꽃축제 등 단양을 비롯한 전국 축제·행사를 통해 2억6858만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직거래 장터에는 농가를 비롯해 소백산밭작물영농조합법인과 소세골농장, 단양양조장, 등 50여 곳의 농산물 생산·유통업체도 함께 참여하고 있다.

 상설 판매장은 단고을 농특산물 판매장 등 4곳을 운영해 2억1218만원의 농·특산물을 판매했다.

 지난 7월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한 은평구, 구리시, 성남시 새마을부녀회와도 생산자 교류행사를 통한 농산물 직거래 협약을 맺어 유통 판매망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단양 농산물은 큰 일교차와 황토 등 최적의 재배조건에 농가의 땀방울이 더해져 전국 최고의 친환경 농산물로 이름나 있다”며 “직거래 장터가 단순한 홍보에 그치지 않고 유통마케팅의 한축으로 자리매김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재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