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외교
문 대통령, 5박 6일 일정동안 태국·미얀마·라오스 순방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01  19:04:4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일 5박6일 일정으로 태국 미얀마 라오스 등 동남아 3개국 순방차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문 대통령은 6일 오후 귀국할 예정이다. 태국(1~3일)은 공식 방문, 미얀마(3~5일)와 라오스(5~6일)는 국빈방문이다.

한국 대통령의 태국 공식 방문과 미얀마 국빈 방문은 2012년 이후 7년 만이며, 라오스 국빈 방문은 처음이다.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회원국은 이번 순방국 3개 국을 포함해 브루나이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베트남 등이다.문 대통령은 임기 내에 이들 나라를 모두 찾겠다고 약속했고, 이번 순방을 통해 아세안 10개국을 모두 방문하게 된다.

문 대통령이 아세안 10개국 방문을 마무리하는 것은 오는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에 아세안 회원국을 초청하기 위한 것이다.

인도를 포함하면 신남방정책 대상국가 11개국 방문을 마무리하게 된다.

1일 방문하는 태국에서 문 대통령은 쁘라윳 짠오차 총리와 정상회담 등을 통해 신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양국 간 실질협력 증진 방안을 협의한다. 

태국은 아세안 국가 중 두번째로 경제규모가 큰 나라다.

3일 방문하는 라오스에서는 실권자인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과의 정상회담, 윈 민트 대통령과의 면담 등을 통해 양국 간 지속가능한 동반성장 협력 방안 과 한국 기업의 현지 진출 확대를 위한 제도적 기반 마련 등을 협의한다. 

특히 수치 국가고문과의 회담에서 로힝야족 학살 논란에 대한 의견을 주고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 기간 미얀마 정부는 한국 기업이 겪는 행정상의 어려움을 해결하고자 한국 기업을 위한 전담 창구인 '코리아 데스크'(Korea Desk)를 개설한다. 미얀마 내수 시장과 함께 주변 대규모 시장에 대한 한국 기업의 교두보가 될 수 있는 경제협력 산업단지 기공식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한다.

5일 방문하는 라오스에서는 분냥 보라치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등을 통해 양국 간 수력발전을 포함한 실질협력 확대 방안 등을 협의한다.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